[대전셀프스튜디오 우유비스튜디오] 귀염둥이 재하의 재미있는 200일 촬영 이야기




귀여움이 가득한 얼굴로 어딘가를 보고 있는 예쁜 소년.
바로 오늘의 200일 촬영의 주인공 재하군이예요.

앙증맞은 재하의 얼굴이 오늘의 포스팅을 기대하게 만드네요~
그럼, 재하의 귀엽고 재밌는 200일 촬영 이야기를 시작할게요.  





 아직 촬영 초반이라 뚱~ 한 표정을 짓긴하지만,
위에서 내려다본 재하의 모습도 너무나 귀엽네요~
 





금방 웃음을 되찾으며, 해맑은 웃음을 지어주는 재하 군.
포근한 햇살처럼 미소짓는 재하군의 이미지가 우유비스튜디오와 닮아있어서
저희 스튜디오 로고와 살짝 매치해보았답니다. 





트롬곰과 똑같은 포즈로 마주앉아서 한 컷~
재하가 트롬곰에게 뭔가 할말이 있는 것 같은데요,
무슨 이야기 일까요? 






: D
재하의 원피스 트레이닝복 뒷태가 귀여워서 연출해보았는데요,
너무 귀여워서 재미있게 엮어보았어요.






자~ 트롬곰과 즐거운 역할극이 끝났으니 이제 공부시간이에요!






원서만을 탐독하는 재하~
역시~ 컨셉을 완벽히 소화해내는 귀염둥이네요.
사실 촬영할 때 이 해리포터 안경 컷을 촬영하기 위해 어머니 아버님과 함께 재하를 좀 고생시켰더랬어요.
재하야~ 한 컷을 위한 이 삼촌의 노력을 이해해다오~!






촬영에 지친 재하를 위해 포근한 침대 위에서 촬영하였습니다.
지친 기색이 있지만, 귀여운 자태는 여전하네요.






그래도 언제 그랬냐는 듯
방긋 웃음을 선사하는 재하랍니다.
특히, 기타 연주에 열정을 보여 주었지요~





소화하기 힘든 바이올렛 컬러도 이렇게 잘 어울리네요.






촬영 막바지 손가락을 쪽쪽~
배가 고프기 시작!






역시 울음을 터트렸네요.
우는 모습도 앙증맞아서 열심히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귀염둥이 재하...
앞으로도 지금의 맑고 귀여운 모습처럼 행복한 아이로 자라기를 바래요~
포스팅을 허락해주신 재하 어머님 아버님께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Posted by wooubi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두근거림 2012.03.10 00:2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ㅋㅋㅋㅋ귀여워라 +.+

  2. BlogIcon 재하맘쥬킴 2012.03.11 23: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예쁘게 잘 찍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리고 너무 귀엽게 편집까지 ㅎㅎㅎㅎㅎ
    전...언제쯤 이리 귀엽게 편집을 할 수 있을까요 ㅎㅎㅎㅎ

  3. BlogIcon wooubi wooubi 2012.03.13 12: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재하가 너무 귀여웠어요~ㅎㅎ
    트레이닝복과 연출이 잘 맞아 떨어졌던거 같아요 너무 귀여웠어요^^
    이런 편집은 간단한 것이니 인터넷으로 독학하시면 금방 하실 수 있으실꺼에요 화이팅~!!^^
    댓글 감사합니다*^^*




[셀프스튜디오 우유비] 지승이네 셀프 가족촬영 이야기






4월 17일 화창한 봄날, 우유비스튜디오에
햇살처럼 웃음이 맑은 지승이네 가족이 방문해주셨어요.
너무 귀여운 지승이와 다정한 엄마,아빠의 모습이
우유비스튜디오를 더욱 아늑하게 만들었어요~






 

촬영을 시작한 지 얼마 안돼서
엄마, 아빠의 표정은 환하게 웃고 있는데,
 귀여운 우리 지승이. 아직도 멍~잡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멍~하고 있는 표정마저 너무 귀엽지 않나요?



그럼, 지금부터 셀프가족촬영의 메인모델 지승이의 포트폴리오 함께 보실까요?



 

이런 눈웃음에 안 녹아내릴 사람 있을까요?
너무 해맑은 지승이,
웃는 모습이 아빠 엄마를 많이 닮았더라구요.



 

B룸 체스터 위에 앉아 있는 지승이의 포즈는 지승 아버님의 센스!
파란 바디수트를 선택해 오신 것도 정말 좋은 생각이셨어요.

저 포동포동한 팔과 다리가 너무 귀여워요.


 

C룸 침대에서 편안하게 촬영하는 지승군.
B룸 한 시간 촬영에 많이 힘들 것 같아 좀 편안히 쉬는 컨셉으로 갔답니다.
포근하게 잘 앉아 있죠?




엄마가 만들어준 비눗방울에 심취해서....




계속 잡기 놀이를 하고 있어요.
피해 다니는 비눗방울을 잡느라 집중! 집중!




엄마의 비눗방울 놀이에 지친 지승이,
인형에 기대어 쉬어봅니다~




이번엔 어른들도 좋아하는 흔들목마놀이~
근엄한 지승이 포즈가
장군감이네요.



 

인디언텐트 속에서 한 컷,

마지막 의상이었는데
지승이는 점점 컨디션이 좋아지고,
어머닌 점점....지쳐가고 계셨답니다.





 


 

몽키플랩 모자가 너무 잘 어울리는 지승이~
촬영 막바지에 자연스러운 포즈가 절로 나오네요~




'제 뒤태 어때요!'

어머님의 컨셉인데, 자연스럽게 뒤를 힐끔 봐주는
센스쟁이 아드님이었답니다.






맑은 웃음이 꼭 닮은 지승이네 셀프가족촬영이었습니다.
항상 행복하시고,
지승아, 200일을 축하해!!

포스팅을 허락해주신 지승이 어머님, 아버님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