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맛집 이야기] 인천 연안부두에서 신포시장까지 맛집 탐방 2탄

 


지난 주 횟집 포스팅에 이어 이번엔 동인천에 있는
 신포시장의 명물 신포 닭강정을 먹으러 갑니다!






동인천역에서 조금만 걷다보면 나오는 신포시장은
원조 신포 닭강정으로 유명한 곳이에요.
얼마 전에 1박 2일에도 촬영온 곳이죠.



 


골목 골목엔 따뜻하고 맛있는 먹거리들이 저를 유혹했어요.
따뜻한 신포 만두와 신포 공갈빵도 먹어보고 싶었지만
원조 신포 닭강정을 맛있게 먹기위해 꾹 참았습니다.






추운 겨울이라 그런지 색색깔의 찐빵과 찐옥수수가 참 맛있어 보였어요.
그 밖의 설탕 묻은 꽈배기도 옛날에 먹었던 그 추억을 되살려주었어요.
시장은 이래서 참 정감이 가는 것 같아요.




 


드디어 원조 신포 닭강정 식당에 도착하였습니다!
사실 가는 곳마다 '원조'가 붙어있는데요
그 중에서 가장 유명한 이 곳을 찾아 들어갔습니다.






메뉴는 보기 쉽게 큰 글씨로 벽에 자리잡고 있어요.
간단하게 닭강정과 후라이드 두 메뉴만 있었습니다.






콜라와 사이다는 1,000원 맥주는 3,000원 입니다.
콜라 하나를 시켰는데 뚱뚱한 캔콜라 하나와 컵을 갖다 주셨어요.






친절한 안내문을 따라 저희 네명은 닭강정 대자를 주문했답니다. ^_^






간단한 차림이에요.
새콤한 케찹 비슷한 소스가 뿌려진 샐러드와 무.
사실 샐러드는 그닥이었습니다. ^^;






10여 분이 지나자 김이 모락모락 나는
동인천의 명물 신포시장의 명물
신포 닭강정님이 나오셨습니다.






치킨 킬러인 저는 잔뜩 기대를 안고 한입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맛이었어요.
기존 양념치킨과는 다른, 말그대로 '신포 닭강정 만의 맛' 이었어요.
물엿과 청양고추가 버무려진 매콤한 소스가 한입 두입 계속 입을 찾습니다.






깨끗이 비웠습니다..
먹을땐 서로 너무 맛있다며 한마리 더 시키자는 말이 나왔지만
막상 그릇을 비우니 엄청 배불렀어요.
다들 배를 두드리며 만족스런 표정을 짓고 있었습니다.



이로써 인천 연안부두와 동인천 신포시장의 맛집 여행은 끝이났습니다.
어찌나 배부르던지 집에 돌아오는 길에 기차 안에서 정신줄 놓고 잔 기억이 떠오르네요.
인천은 앞으로도 저에게 좋은 기억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

다음에 기회되면 또 가고싶을 정도네요.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쏭맘 2012.01.02 11: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와와~*
    부럽네요
    이렇게 맛있게 생긴 닭강정은 처음봐요
    폭풍 흡입을 또 하고 싶네요.. ㅡㅜ

    • BlogIcon flyrim 2012.01.08 13: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안녕하세요 쏭맘님^^
      인천 갈 일이 있으시다면 꼭 들러보세요!
      닭은 우리의 영원한 친구잖아요...



[인천 맛집 이야기] 인천 연안부두에서 신포시장까지 맛집 탐방 1탄

 


대한민국의 심장이라고도 불리우는 경제수도 인천은 의외로 볼거리, 먹거리가 많은 곳이에요.
차이나 타운에서부터 신포시장, 월미도 등등
서울에서도 그리 멀지 않아 커플들이 쉽게 바다보러 갈 수 있는 여행장소로도 많이 손꼽히는 곳이에요.

저 또한 친구들과 함께 이 곳을 찾았답니다.






여기는 바로 인천 연안부두인데요!
사실 1년 전 같은 날짜에도 이 곳 <내 고향 강원도>를 방문했었습니다.
싱싱한 회와 스끼다시의 맛을 잊을 수 없었기 때문이죠....
아마 보시면 눈이 휘둥그레 하실거에요.






저희는 네명이서  광어+우럭 大자 (90,000원) 를 주문했습니다.
시키자마자 나왔던 달달하고 고소한 죽이에요.
 아마 전복죽이 아닐까 싶은데요.

애피타이저로 뚝딱 해치웠습니다.






회를 간장에 찍어드시나요? 초고추장에 찍어드시나요?
저는 애기입맛이라 초고추장에 한표를 :-)






두번째로 나온 홍합탕이에요.
겨울에는 아무래도 시원한 국물이 일품인 홍합탕이 최고에요.
저는 대주가는 아닙니다만 소주 한 병도 거뜬히 비울 수 있겠죠.






스끼다시가 하나 둘씩 나오기 시작했어요.
<내고향 강원도>를 재차 방문한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이 밑반찬들 때문인데요.






아주 풍성하죠??
하지만 스끼다시는 이제부터가 시작이랍니다. 오호홋






끊임없이 나오는 밑반찬들 때문에 접시가 층층으로 쌓이게 돼요.
저희는 얼른 마음이 급해져서 얼른 해치우고 빈 접시들을 내려놓기 시작했죠.






꼬물꼬물 싱싱한 산낙지에 생굴, 꽁치구이, 날치알, 연잎쌈밥, 가자미구이 등등
연안부두 횟집의 인심은 정말로 푸짐했어요. (여기만 그런건지도 ^^;)






 그 비싼 전복도 이렇게 푸짐하게~
꼬들꼬들 쫄깃쫄깃 아주 맛있어요.






꼬물꼬물 살아 움직이는 개불~
아쉽게도 산낙지는 찍지 못했어요. 먹느라 바빴나봐요...
젓가락 행진곡이 잘 어울릴 만한 사진이군요.






싱싱한 가리비와 꼬들꼬들한 아나고까지
소주를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이 곳을 들리지 않고는 못배기실거에요.






어떡하죠 회가 나오기도 전에 배가 이미 차버렸어요...
다들 배를 두드렸지만 저 커다란 회도 소주 한 잔에 게눈 감추듯 사라져버렸습니다.






마지막으로 매운탕까지 
저렴한 가격에 풀코스를 먹은 기분이었어요.
소주까지 해서 10만원 남짓한 돈이 전혀 아깝지 않았습니다.

이미 파워블로그에도 소문난 맛집
<내 고향 강원도>

이번 겨울엔 춥다고 집에만 계시기 보다는
이렇게 겨울바다도 보고 맛있는 회도 드셔보는건 어떨까요?


 




 






POSTED BY Flyrim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