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살가득한 집] 우유비스튜디오의 싱그러운 가득 아침 햇살 이야기




6월의 어느 날,
여름향기 가득한 아침이에요. 유난히 햇살도 좋구요.
아직 초여름이라 그런지 아침에는 꽤 선선한 바람이 불어주네요.
자연의 향기를 담은 이 햇살을 놓치기 아까워
스튜디오 실내조명을 켜기 전에 한번 카메라에 담아보았어요.






창가로 쏟아지는 햇살은 언제나 기분을 좋게해요.
특히 우유비에서 열심히 키우는 초록이들과 어우러져 A룸을 더욱 감성적인 공간으로 만들어 준답니다.
보이시나요? 햇살받고 폭풍성장 하는 알로카시아~
어느새 저렇게 자라주었네요.






조명을 켜지 않는 상태의 화이트룸은 더욱 심플해 보이네요.
블라인드 사이로 쏟아지는 햇살이 방안 전체의 감미로운 음영을 만들어 내는 것 같아요.






어느 소품보다 소중한 자연채광!





쉐비풍의 침대를 더욱 로맨틱하게 만들어 주는 것 역시
커튼 뒤로 쏟아지는 햇살이예요.






휴게실의 커피내리는 향기와도 참 잘 어울리는 햇살.






스피커에서 나오는 클래식 방송의 부드러운 선율에 눈을 감고,
아침햇살을 만끽하며 커피 한잔하는 이 시간.
어느 때보다 소중하게 느껴지네요.

비 올 때만 센티멘탈해 지는게 아닌가봐요. : D






빛의 흐름을 따라,






 테라스의 미니정원으로 발길을 옮겨
 빛의 발자취를 느껴봅니다.





나무 하나
고벽돌 하나
낡은 옆 건물 창가 하나하나
모든 것을 아름답게 비춰주는 햇살에 감사하는  
6월 초여름 아침입니다.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스튜디오 근처에는 뭐가 있을까?





햇살 가득한 오전,
오전에는 A룸 촬영만 있어서 모처럼 한가한 시간을 만끽하는 중입니다. 
그래서 스튜디오에서 주위를 휘익 둘러보았답니다.

휴게실 앞으로 보이는 공원과 영천교회,
언제나 저희 우유비스튜디오에게 좋은 배경이 되어주는 고마운 건축물이랍니다.
햇살이 좋아 괜히 화사해 보이는 우리 동네네요.
영천교회 뒷편에 멀리 보이는 곳이 남선공원이랍니다.






우유비스튜디오 우측에는 탄방동 주민센터가 있습니다.
민원이 많은지 실버도우미분들은 항상 주차안내로 분주하시답니다.
주민센터 뒤쪽으로 탄방동 먹자골목 진입로가 보이네요.
나름 숨겨진 맛집이 많은 곳입니다.
특히, 엄마손 김밥의 쫄면은 정말 최고!






자, 저희 스튜디오 복도를 지나 최근 만든 테라스의 미니정원으로 가볼께요!






아직 구도연구가 많이 필요한 미니정원이에요.
차츰차츰 예쁜 모습을 올려드릴게요.






스튜디오 뒤편으로 탄방소방서가 보이네요.
바르게 말하자면, 저희가 탄방소방소 뒤쪽에 있지요.
저희 스튜디오 길 찾는 이정표 역할을 톡톡히 해준답니다.
소방서 위로 항상 소방관아저씨들 올라와서 빨래 널더라구요.
오늘은 두 분이 대화 중이시네요 ^^

소방서 앞쪽 큰길 건너 한양공작아파트 공작상가가 보이네요.
상가 1층에는 '니하오' 중화요리점이 있는데 간자장이 일품입니다.
보이지는 않지만 닭갈비로 유명한 5.5 닭갈비집도 있지요.
점심시간이 가까워서 그런가요. 먹는 곳만 눈에 띕니다.

이상, 우유비스튜디오에서 내려다본 동네탐방이었습니다.
먹을거리 놀거리 찍을거리가 있는 탄방동으로 놀러오세요 : D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