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고도 경주 이야기] 고풍스러운 멋이 있는 경주현대호텔





천년고도 경주 마지막 이야기는 저희가 묶었던 경주 현대호텔로 마무리하려고 합니다.
사실 경주의 많은 문화를 경험하고 공유하고자 하였으나,
휴양을 목적으로 간 휴가이니만큼 여러 곳을 들르지 못했답니다.

사실 경주 쪽에는 오래된 호텔들이 많아 최근에 지어진 '스위트 호텔'을 염두에 두었었는데요,
객실이 34개밖에 안돼서 그런지 이미 만실!

힐튼과 현대를 고민하다가 조식이 더 맛있다는 현대호텔을 택했답니다.
급하게 잡은 휴가라 대부분의 객실은 만실이고 그나마 패밀리 룸도 온돌밖에는 남아 있지 않았어요.






온돌방스럽게 아늑함을 느껴지는 갓등과 고풍스러운 문이 나름 잘 어울렸답니다.
오래된 호텔이어서 그런지 룸 컨디션이 좋은 편은 아니었지만,
위생상태도 깔끔하고 서비스도 좋았어요.






여기는 패밀리 룸의 발코니입니다.
멍하니 밖을 구경하는 귀염둥이 아들~






3만원을 추가해서 레이크 뷰를 선택했는데,
패밀리 룸이 저층에 있다 보니 보문호의 전경을 한눈에 즐길 수는 없었어요.
봄이 되면 보문호 주변으로 아름다운 벗꽂의 향연이 펼쳐진다고도 합니다. 

아래쪽으로 보면 보문호를 따라 걷는 산책로가 잘 조성되어 있는데
호텔에 머무르는 시간동안 가장 좋았던 장소였습니다.






경주에 머무는 내내 내리던 비.
 





아이가 어려서 워터파크에서 즐기기에는 좀 무리가 있을 것 같아
호텔 수영장을 이용했는데요,
 투숙객에게도 입장료의 50%를 받아서 그런지 이용객이 없어 한산했답니다.
비 오고 쌀쌀한 날씨에 따뜻한 자쿠지에서만 머무를수 밖에 없었어요.





발코니에서 본 저녁노을은 정말 장관이었습니다.

자연과 역사가 어우러져 언제 찾아도 새로움을 주는 곳 경주.
유적지 곳곳을 탐사해야 한다는 부담감을 털어낸다면
가볍고 편안하게 쉬다 오기에 더없이 좋은 곳이 아닐까 싶습니다.

뭐....가족과 함께라면 어디든 좋겠지만요.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 스튜디오 우유비스튜디오] Wooubi의 가을 이미지를 담아 보세요






벌써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기운이 느껴지는 9월이네요.
아침 바람이 스산하여 조금 쌀쌀하게 느껴지긴 하지만,
늦더위 뒤의 가을바람이라 너무나도 반가운 느낌이 듭니다.

아직 창밖으로 가을 정취가 물씬 느껴지지는 않지만,
 저희 우유비스튜디오에는 이미 가을이 찾아왔답니다.
우유비스튜디오의 가을, 소개할게요~





가을 하면 갈대가 생각나지 않나요?
그래서 우유비에서도 가을 정취가 듬뿍 담긴 갈대를 한 아름 준비했답니다.
스튜디오를 이용하시는 분들은 누구든지 가져다가 촬영소품으로 사용하실 수 있어요.






창가에서 들어오는 햇빛과 황금색의 갈대가 멋진 조화를 이루네요.






귀여운 뜨개인형은 머그잔 속으로 쏘옥~
손으로 한땀한땀 뜬 이녀석은 100일 베이비 촬영 소품용으로 만들었지만,
생각보다 크기가 작아 장식용이 되었답니다.






햇살 가득한 A룸은 빛이 너무 풍부한 탓에 간혹 촬영에 어려움이 있었는데요,
이 점을 보완하고자 커튼을 달아주었어요.





하늘하늘한 원단의 커튼 덕에 룸의 전체적인 분위기가 한결 부드러워졌어요.






또한, 광량을 완화해 더욱 아늑한 촬영공간이 되었답니다.






가을 컨셉에 맞추어 준비한
마른 가지 화분에 귀여운 소품을 조롱조롱 매달아 주었는데요,






베이비 촬영에 소품으로 사용해도 어울리겠죠?






심플한 B룸은 브라운 톤의 의자와 블랙 액자로 가을 느낌만 살짝 더해주었어요.






화이트 소파에 블랙 액자와 흑백사진으로 포인트를 주었습니다.
실제로 촬영을 해보니 모델 컷이 더욱 돋보였답니다.






따뜻한 느낌의 러그만 있으면 더욱 좋을 것 같은데,
폭신한 러그는 아직 준비 중이랍니다 : )






테이블의 소소한 소품들 역시 가을느낌과 어울리는 것들로 채워주고,






테이블 위에는 빈티지한 꽃 한 다발을 살짝 올려두었어요. 






C룸 특유의 로맨틱하면서도 컨츄리한 컨셉에는
크로쉐와 톤 다운된 컬러의 쿠션을 더해주었어요.






새롭게 데려온 누누인형을 소개합니다~
실제로 아이들이 너무 좋아해서 만족스럽네요.






솔방울과 말린 오렌지 조각만으로도 가을 정취가 물씬 느껴집니다.



우유비스튜디오는 날마다 조금씩, 변하고 있답니다.
더욱 기대해도 좋아요 : )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