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셀프스튜디오 우유비스튜디오] 봄 소품 정비는 남대문시장으로!


푸릇푸릇한 잎사귀가 돋고
청초함을 만발하는 꽃들이 다가오는 봄이 와요!
우유비스튜디오는 봄 소품 리뉴얼을 하기 위해 서울의 큰 시장 남대문 시장으로
새벽 7시에 만나 출발했답니다!






남대문 시장에는 화려한 꽃들과 봄 소품들이 저희를 기다리고 있다는 듯 
맞아주었어요 :D




 


형형색색의 꽃 천국에 저희 우유비 직원들은 넋을 빼놓고
사진 찍기 바빴답니다 . ㅠㅠ

저게 조화라니 안믿기시죠?





그동안 우유비스튜디오의 예쁜 소품들은 다 어디서 났을까 궁금했는데
오늘 그 궁금증이 풀렸어요!
남대문시장에서는 소품들을 도매가로 구매할 수 있어요 :)






모두 나무로 깎아 만든 소품들이에요~
저는 특히 숫자가 그려진 큐브가 탐나더군요!






대롱대롱 매달려있는 빈티지한 느낌의 조형들은
눈을 사로잡기에 충분했습니다.

장장 6시간을 넘게 돌아다니며 소품 구매를 완료! ^^

궁금하시죠?





소품 구입을 마치고 허기진 배를 안으며 마포구에 있는 최대포 양념갈비를 먹으러 고고!
고기가 금방 타버리는게 흠이었지만 최대포 만의 특별한 양념맛은 따라올 수 없어요 ㅠㅠ

게다가 사장님께서 무척 친철 :D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한강 위로 비치는 석양이 너무 예뻐서 치즈서버님이 연사 찰칵찰칵 하셨죠.





저녁노을 너머로 흔들리는 나무의 자태가
너무나도 멋있네요 .







저는 이런 분위기의 사진이 너무 좋아요/
감성이 담겨있는 사진 .

초점이 안맞더라도 뭔가 스토리가 담겨있는듯한 사진 말이죠.







저희는 그 다음날 봄 소품 리뉴얼하기에 바빴답니다~
지금 보시는 C룸은 라벤더 + 핑크 컬러 톤을 맞춰
빈티지함은 고유하되 좀 더 로맨틱한 연출을 시도했죠!







허전했던 선반걸이에도 라벤더 컬러 화분을 매치하니
포인트가 되네요 ^,^







저 병도 포푸리를 사다가 물감과 섞어 넣었더니
더욱 로맨틱해졌어요 :)






빈티지에 화이트도 뺴놓을 수 없죠.
더욱 청초함과 로맨틱함이 살게 되었어요~






C룸 쿠션도 봄색깔과 맞게 그린으로 바꾸고,
라벤더 색깔 꽃과 함께 :D






이번엔 B룸이에요!
B룸 키친에도 갖갖이 과일들과 야채들을 배치하니 
싱그러움이 물씬 살지않나요?




 


아기들이 좋아하는 빵들도 많이 사다놓고~
(물론 진짜는 아니랍니다 ^^;)






꼬꼬닭이 낳은 달걀과
브로콜리 버섯까지






A룸도 파릇파릇 싱글싱글한 컬러로 ^^
A룸에는 자연광에 잘 어울릴만한 옐로우와 그린을 매치하여
봄의 싱그러움을 더욱 살리려고 힘썼답니다!







옐로우 색은 보고있는것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지는 색상인것 같아요.






이것도 치즈 서버님이 직접 손수 만드신 소품이랍니다 ^^
담당서버 우유비님은 장난으로 뱀술이라고 놀리시지만
빈티지함의 한몫을 하는것 같아요~







우유비 스튜디오의 봄 리뉴얼을 잘 보셨나요? :)
안주하지 않고 더욱 노력하며 새로워지는 우유비 스튜디오의 나날을 기대해주세요 ~^^












posted by Flyrim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두근거림 2012.02.28 19: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유비만의 느낌이 물씬 나네요 :) 잘보고갑니다 ~






[대전 셀프스튜디오 우유비스튜디오] 첫 번째 겨울맞이 남대문시장 겨울소품 탐방기




싸늘한 찬바람이 몸을 움츠리게 하는 계절이 돌아왔네요.
새하얀 눈꽃, 예쁜 장식으로 꾸며진 트리, 크리스마스 등이 연상되는 계절...
저희 우유비 스튜디오에서도 겨울이야기를 시작하기 위해
소품의 천국 남대문 시장을 방문했답니다.



 


항상 활기찬 남대문의 소품시장 탐방이야기,
 지금부터 함께 하실래요?






소품 시장은 그릇도매상가와 같이 붙어 있는데, 첫 방문이라면 찾기 어려울 수도 있답니다.
저희는 분기별로 다닌 길이라 익숙하지만
길을 찾기 어려우시다면 남대문 안내센터에 길을 물어보세요.
친절하게 안내해 주시거든요.






소품 시장으로 올라가는 계단 코지에는 벌써 크리스마스가 찾아왔습니다.
조금 이른 감이 있지만, 화려한 트리가 벌써 설렘을 느끼게 해주었답니다.






소품상가로 가려면 그릇 도매상가를 지나야 하는데요~
이곳 역시 구석구석 범상치 않은 물건들로 채워져 있답니다.






실생활에 필요한 각종 컵과 그릇부터....




소품으로 사용해도 손색을 없을 만큼 예쁜 그릇과 잔까지 다양하게 진열되어 있었습니다.
우유비스튜디오 역시 작년 B룸 소품을 여기에서 많이 구입했어요.






앙증맞고 귀여운 숟가락 세트도 눈에 띄네요.
 소품상가를 가는 길이라면 한번 들려보면 좋겠죠?






자, 드디어 소품상가로 들어왔습니다.
아기자기한 소품들이 주렁주렁~
길목이 좁아 물건을 들고 다니기가 불편하였지만,
신기하게도 빠져나갈 수 있게 배치되어 있답니다.






손바느질 된 가렌더와 컵받침대.






섬세한 목각오리는 한 눈에도 확~ 시선을 사로잡았어요.
귀여운 이름표를 단 이 분홍 오리들은 이제 우유비의  C룸 에서도 만나실 수 있습니다. :D






슝 ~ 모형 비행기.
주렁주렁 많은 소품을 달고 날고 있습니다.






작년, 이 집에서 많은 소품을 매입하였는데요,
수많은 가게들이 있지만 역시 찾는 곳만  찾게 되는 것 같아요.
취향에 맞는 곳은 바로 단골이 되고, 시즌마다 들러서 인사를 하게됩니다.

정말 눈썰미 좋으신 사장님들은 몇 개월의 틈이 있어도 금방 알아보시고 음료를 건내주시더군요~






귀여운 주방소품들이 가득한 가게였습니다.






주인을 기다리는 인형들~
우유비스튜디오에 다 가져다 놓고 싶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아 아쉽네요!






미니어처 자동차가 즐비한 이 곳 역시 저희 단골가게입니다.
수작업으로 만드는 제품도 많다고 하네요~






소품상가 한편에 같이 있는 꽃시장과 조화 시장이에요.
한눈에도 꽃향기과 싱그러움이 느껴지시지 않나요?






벽에 걸수 있는 리스와 틴보드가 예쁜 가게.






싱싱함이 느껴지는 이 꽃과 나무들은 조화랍니다.
요즘은 조화가 너무너무 섬세하게 잘 나와서 깜짝깜짝 놀랄 때가 많아요.





        [대전 렌탈스튜디오 wooubistudio.co.kr]

             [대전 렌탈스튜디오 wooubistudio.co.kr]


겨울하면 크리스마스가 먼저 떠오르듯, 크리스마스하면 붉은색이 떠오르지 않나요?
붉은 무늬의 조화들과 눈사람 모양의 인형들이 소품시장을 가득 메우고 있었어요.






조화시장 역시 겨울과 크리스마스 준비를 하고 있네요.






온통 반짝반짝 화려한 장식들에 눈이 쉴 틈 없이 즐거웠습니다.
지름신을 불러들이는 아기자기한 소품들이 주렁주렁~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한껏 느껴지는 귀여운 소품들이에요.
저희도 이곳에서 크리스마스를 준비할 겨울 소품들을 한 아름 구입했답니다.






눈의 요정인 듯.
귀엽죠?






트리를 장식해주고 있는 커다란 눈꽃 오너먼트도 마음에 쏙 들었어요.






금색, 은색, 초록색 트리나무들이 나란히~
반짝 반짝 너무 예뻤답니다.
마음 같아서는 종류별로 하나씩 구비하고 싶지만,
우유비에서는 dp되어있는 자작나무와 조화들을 이용해서 트리느낌을 내기로 했어요.






크리스마스트리들을 보니 성큼 겨울이 실감이 납니다.






그 화려한 자태에 발길을 떼지 못했답니다.
크리스마스만 지나도 금새 쓸쓸해 보이는 트리들이지만,
지금은 설레는 겨울의 상징임은 틀림없어 보이네요.





총 5시간 정도를 다녀 지치긴 하였지만, 겨울 소품을 가지고 돌아가는 발길은 가볍기만 했답니다.
이제 다시 돌아가서 우유비스튜디오의 겨울 이야기를 준비해야겠습니다.
남대문의 즐거운 소품 나들이는 내년에 다시 이어질 것 같네요.
항상 기대해 주실 거죠?






 







                                                                         Posted by  wooubi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