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렌탈스튜디오 우유비스튜디오] 아동복쇼핑몰 젤리키즈 고든이의 이야기




두 팔을 쭉 뻗은 귀여운 포즈, 크고 동그란 눈,
이 귀여운 소년은 바로바로
아동복 쇼핑몰 '젤리키즈'의 메인모델 고든이랍니다.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이라면 '젤리키즈'를 한번쯤 들어보셨을 텐데요.
오픈마켓 G시장 TOP을 장식하는 입소문 난 곳이지요!

지금부터 젤리키즈와 고든이의 촬영 이야기를 들려 드릴게요. 






지난해 8월,
 큰 눈동자와 아담하고 귀여운 코와 입을 가진 아이가 우유비를 찾아왔어요.
보고는 지나칠 수 없을 정도로 귀여운 고든이.
 
그날 처음으로 촬영했던 A룸 촬영본이랍니다.
 첫 촬영이라 저와 고든이 모두 적응이 안 되어 어색함이 감돌았는데요,






다년간의 아기모델 경험이 있는 고든이는
어색함과는 상관없이 촬영을 잘 해내 주었답니다.






또렷한 이목구비와 뽀얀 피부톤.
촬영을 해보면 피부톤의 중요성을 가끔 느끼게 되는데
고든이는 촬영하는 사람이 정말 편한 예쁜 피부톤을 가지고 있어요.


실제로 고든이가 조금 더 어렸을 때는 지나가는 사람들이 멈춰 서서 구경하곤 했었대요.






요런 아들내미를 키우는 부모님은 얼마나 뿌듯할까요?
실제로 고든이 어머님은 항상 적극적으로 촬영을 도와주신답니다.






고든이의 멋진 외모와 모델 경력은 항상 뒤에서 묵묵히 지켜봐 주시며,
격려하고 관리해주시는 어머니의 덕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 같아요.

의상코디와 머리손질, 안경, 모자, 신발 등 코디에 도움이 되는 소품까지
고든이 어머님의 센스와 젤리키즈 사장님의 디자인이 만나 이루어진 작품입니다.






젤리키즈 사장님이 만드신 디자인은 고객들이 먼저 알아보는데요,
저 역시 아들에게 입혀보고 느꼈답니다.
소재며 디자인까지 왜 오픈마켓의 TOP에 랭킹되는지를요.

젤리키즈와의 작업은 항상 프로페셔널한 느낌이 드는데요,
촬영 내내 모델의 셈세한 핏과 표정을 컨트롤하며, 더욱 멋진 이미지가 나올 수 있게 만들어주신답니다.






든든한 지원군이신 어머니와 젤리키즈 사장님들의 연출로
뭐든 즐겁게 촬영에 임하는 고든이랍니다.





 

요런 포즈도 척척~




책상 위의 슈크레와 멍~고든

고든이가 착용한 뜨개 보우타이는 고든이 어머님의 작품이신데요.
어디 것이냐고 물어보시는 분들이 많은 걸 보면 판매까지도 고려해 볼 만한 솜씨죠?






이제까지는 좀 무표정한 포즈가 많았는데요~
지금부터 귀염둥이 고든이의 생기발랄한 표정을 감상해보세요 : ) 






짠~ 가위바위보에서 우리 고든이는 항상 가위!
젤리키즈 사장님이 항상 보!






티셔츠 속의 팬더보다 더 귀엽죠?






이보다 더 안경이 잘 어울릴 수는 없을 것 같아요.






주위 사람들을 애타게 만드는 하트 포즈~






요런 앙증맞은 포즈는 어디서 배운 걸까요?
항상 촬영하면서 느끼는 거지만, 타고난 재능이 아닐까 생각이 들어요.

실제로도 촬영할 때 천천히 움직여 주는 고든 덕에 촬영이 한결 수월하답니다.






우리 고든이.
목마가 배고플까 봐 걱정하며 당근을 먹여줍니다.






살짝 삐뚤어진 안경, 금방 잠에서 깬 듯 멍한 표정으로
재봉틀에 기대 서있는 이 모습은 고든이의 특허 포즈랍니다. : D






남자아이들이 좀처럼 소화하기 어려울 같은 핑크색 의상도 잘 어울리네요. 






고든이의 트레이드 마크! 주먹으로 볼 말아넣기.






이 여유로운 포즈~
프로 모델의 포즈가 느껴지는 것 같아요.

지난해부터 젤리키즈와 작업하면서 저 역시 고든이의 매력에 푹 빠졌나 봅니다.
올해에도 젤리키즈의 신상품과 고든이의 활약이 기대되네요.

다음 포스팅에는 젤리키즈의 깜찍한 여아모델 나연이의 이야기를 들려 드릴게요.
포스팅에 허락해주신 젤리키즈 사장님과 고든이 어머님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Posted by wooubi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천 맛집 이야기] 인천 연안부두에서 신포시장까지 맛집 탐방 2탄

 


지난 주 횟집 포스팅에 이어 이번엔 동인천에 있는
 신포시장의 명물 신포 닭강정을 먹으러 갑니다!






동인천역에서 조금만 걷다보면 나오는 신포시장은
원조 신포 닭강정으로 유명한 곳이에요.
얼마 전에 1박 2일에도 촬영온 곳이죠.



 


골목 골목엔 따뜻하고 맛있는 먹거리들이 저를 유혹했어요.
따뜻한 신포 만두와 신포 공갈빵도 먹어보고 싶었지만
원조 신포 닭강정을 맛있게 먹기위해 꾹 참았습니다.






추운 겨울이라 그런지 색색깔의 찐빵과 찐옥수수가 참 맛있어 보였어요.
그 밖의 설탕 묻은 꽈배기도 옛날에 먹었던 그 추억을 되살려주었어요.
시장은 이래서 참 정감이 가는 것 같아요.




 


드디어 원조 신포 닭강정 식당에 도착하였습니다!
사실 가는 곳마다 '원조'가 붙어있는데요
그 중에서 가장 유명한 이 곳을 찾아 들어갔습니다.






메뉴는 보기 쉽게 큰 글씨로 벽에 자리잡고 있어요.
간단하게 닭강정과 후라이드 두 메뉴만 있었습니다.






콜라와 사이다는 1,000원 맥주는 3,000원 입니다.
콜라 하나를 시켰는데 뚱뚱한 캔콜라 하나와 컵을 갖다 주셨어요.






친절한 안내문을 따라 저희 네명은 닭강정 대자를 주문했답니다. ^_^






간단한 차림이에요.
새콤한 케찹 비슷한 소스가 뿌려진 샐러드와 무.
사실 샐러드는 그닥이었습니다. ^^;






10여 분이 지나자 김이 모락모락 나는
동인천의 명물 신포시장의 명물
신포 닭강정님이 나오셨습니다.






치킨 킬러인 저는 잔뜩 기대를 안고 한입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맛이었어요.
기존 양념치킨과는 다른, 말그대로 '신포 닭강정 만의 맛' 이었어요.
물엿과 청양고추가 버무려진 매콤한 소스가 한입 두입 계속 입을 찾습니다.






깨끗이 비웠습니다..
먹을땐 서로 너무 맛있다며 한마리 더 시키자는 말이 나왔지만
막상 그릇을 비우니 엄청 배불렀어요.
다들 배를 두드리며 만족스런 표정을 짓고 있었습니다.



이로써 인천 연안부두와 동인천 신포시장의 맛집 여행은 끝이났습니다.
어찌나 배부르던지 집에 돌아오는 길에 기차 안에서 정신줄 놓고 잔 기억이 떠오르네요.
인천은 앞으로도 저에게 좋은 기억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

다음에 기회되면 또 가고싶을 정도네요.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쏭맘 2012.01.02 11: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와와~*
    부럽네요
    이렇게 맛있게 생긴 닭강정은 처음봐요
    폭풍 흡입을 또 하고 싶네요.. ㅡㅜ

    • BlogIcon flyrim 2012.01.08 13: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안녕하세요 쏭맘님^^
      인천 갈 일이 있으시다면 꼭 들러보세요!
      닭은 우리의 영원한 친구잖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