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현수와 주원이의 우정촬영 이야기





스마트 폰을 저렇게 열심히 들여다보는 귀여운 두 친구,
오늘은 앞으로 절친으로 무럭무럭 자랄
현수와 주원이의 셀프베이비 촬영기를 공개합니다.






집처럼 편안히 즐겁게 놀이하는 귀여운 두 친구~
주원이와 현수가 앉아 있는 것만으로 C룸이 이렇게 포근해 보이는군요.
저 하늘색 종이비행기는 현장에서 어머님들이 뚝딱뚝딱 접어주셨어요.
역시 어머님들의 센스는 한 수 배워야 할 것 같아요.




자, 그럼 이쯤에서 주원이와 현수를 소개해 드릴게요. 


주원이에요.
200일이 조금 지났다고 하네요.
워낙 방긋 잘 웃는 미소천사였답니다.
.
.
.
.


게다가 눈웃음까지~






모든 아이들이 그렇지만 주원이는 맑은 눈망울이 더욱 돋보이는 아가였어요.









요 사랑스러운 눈웃음~

지금 보여 드린 이곳은 C룸의 창가 쪽 바닥인데,
작은 의자들을 치우고 침대의 쿠션으로 아늑한 공간을 직접 연출하셨어요.
사실, 소품사용이며 카메라 구도며 너무나 센스있게 연출하신 어머님들이셨답니다.
저희도 한 수 배웠어요.: D

역시 셀프스튜디오는
소품을 어떻게 쓰고 센스있게 촬영하느냐에 따라 느낌이 많이 달라지는 것 같죠?






해맑은 미소를 마구 날려주시는 주원이.
놀이에 심취해 신나게 미소를 지어주는 주원이 정말 귀엽죠?






B룸에서도 주원이의 놀이는 계속 되었답니다.

참, 여기서 여담하나! 사진에 보이는 저 사과는 소품인 것 아시죠?
어린 아가들이 깨물어서 몸에 영광의 상처를 입은 사과양입니다. : )






주원이의 눈웃음에 취해 우리 현수의 소개가 늦어졌네요.






현수는 우유비스튜디오에 300일 촬영 겸 방문해주었어요.






현수의 늠름한 모습입니다.
현수 역시 주원이 못지않은 살인 미소를 지니고 있답니다.
.
.
.
.


살인 미소 인증샷!






현수는 특히, 저를 보기만 해도 방긋방긋 웃어주었어요.
사진 찍는 자세만 잡아도 어느새 저를 보고 있고,
방을 기어나와 따라오기도 하고,
너무 귀여워서 안아주었는데, 폭 안겨 있어서 기분이 좋았습니다.






계속 카메라를 응시하는 모델 포스!






라운지에서도 한 컷 촬영했어요.
활동량이 많은 현수가 떨어질까 봐 걱정하고 있었는데,
안정적인 자세로 뒤를 살짝 돌아보며 웃어주는 현수!
베이비 모델로 데뷔해야겠어요.






주원이와 현수의 즐거운 우정촬영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씩씩한 두 친구가 되기를 기원할게요~

포스팅을 허락해주신 현수와 주원이 어머님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주원아 현수야~밝고 건강하게 자라렴!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현수맘 2011.05.15 23:4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리현수와 주원이의 사진을 예쁘게담아주셔서 감사해요ㅎㅎ스튜디오가 이뻐서 사진도 너무 이쁘게나온것 같아요^^ㅎ 아가들때문에 힘들었던 촬영이었지만 너무 즐거웠어요ㅎ 다음에 또 들리겠습니다.ㅎ

    • BlogIcon wooubi wooubi 2011.05.16 12: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감사합니다.
      애기들이 너무 귀여워서 스튜디오가 한층더 환하게 나온 것 같아요~
      어머니의 사진구도와 소품배치 많이 참고해야 겠어요! ^^
      즐거운 하루 되세요~




[셀프스튜디오 우유비] 지승이네 셀프 가족촬영 이야기






4월 17일 화창한 봄날, 우유비스튜디오에
햇살처럼 웃음이 맑은 지승이네 가족이 방문해주셨어요.
너무 귀여운 지승이와 다정한 엄마,아빠의 모습이
우유비스튜디오를 더욱 아늑하게 만들었어요~






 

촬영을 시작한 지 얼마 안돼서
엄마, 아빠의 표정은 환하게 웃고 있는데,
 귀여운 우리 지승이. 아직도 멍~잡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멍~하고 있는 표정마저 너무 귀엽지 않나요?



그럼, 지금부터 셀프가족촬영의 메인모델 지승이의 포트폴리오 함께 보실까요?



 

이런 눈웃음에 안 녹아내릴 사람 있을까요?
너무 해맑은 지승이,
웃는 모습이 아빠 엄마를 많이 닮았더라구요.



 

B룸 체스터 위에 앉아 있는 지승이의 포즈는 지승 아버님의 센스!
파란 바디수트를 선택해 오신 것도 정말 좋은 생각이셨어요.

저 포동포동한 팔과 다리가 너무 귀여워요.


 

C룸 침대에서 편안하게 촬영하는 지승군.
B룸 한 시간 촬영에 많이 힘들 것 같아 좀 편안히 쉬는 컨셉으로 갔답니다.
포근하게 잘 앉아 있죠?




엄마가 만들어준 비눗방울에 심취해서....




계속 잡기 놀이를 하고 있어요.
피해 다니는 비눗방울을 잡느라 집중! 집중!




엄마의 비눗방울 놀이에 지친 지승이,
인형에 기대어 쉬어봅니다~




이번엔 어른들도 좋아하는 흔들목마놀이~
근엄한 지승이 포즈가
장군감이네요.



 

인디언텐트 속에서 한 컷,

마지막 의상이었는데
지승이는 점점 컨디션이 좋아지고,
어머닌 점점....지쳐가고 계셨답니다.





 


 

몽키플랩 모자가 너무 잘 어울리는 지승이~
촬영 막바지에 자연스러운 포즈가 절로 나오네요~




'제 뒤태 어때요!'

어머님의 컨셉인데, 자연스럽게 뒤를 힐끔 봐주는
센스쟁이 아드님이었답니다.






맑은 웃음이 꼭 닮은 지승이네 셀프가족촬영이었습니다.
항상 행복하시고,
지승아, 200일을 축하해!!

포스팅을 허락해주신 지승이 어머님, 아버님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