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해 福 같이 사랑스러운 서연이.













안녕하세요, 나긋 입니다 ^.^

오늘은 크리스마스 선물 같은 미소와 발렌타인 데이 초콜릿 같은 눈동자와

부활절 달걀 같이 동그란 얼굴이 너무나도 사랑스러운 서연이를 소개해 드리려고 왔답니다~!! 








완벽한 달걀형 얼굴에 만화 속에서 튀어나온 듯한 눈모양의 서연이는

정말... 지금 다시 봐도 사랑스럽네요 ㅜㅜ







오랜만에 등장한 "누가 토끼일까?" 컨셉 >.<

바둥바둥 거리는 모습이 너무 귀엽지 않나요 ㅜㅜㅜㅜㅜㅜ

치즈님과 함께 볼, 손, 발 등등 만지고 싶었는데 둘 다 손이 차서... (제 손을 저주하고 싶었답니다...)

둘 다 우물쭈물 옆에서 지켜보기만 하고 ㅜㅜ








가만히 카메라를 바라보다가 인형을 뺏으려고 하니까

"내꺼야!" 라는 듯이 인상을 쓰는 서연이 ^^^^^^^^^^^^^^^^^^^^

요 귀요미를 어쩌면 좋을까요 ㅜㅜㅜㅜㅜ








머리도 어쩜 이렇게 이쁘게 자랐는지 ㅜㅜ

사랑스럽다는 말이 입에서 떨어지질 않네요 ㅜㅜㅜㅜㅜㅜㅜ








새로 들어온 바구니는 넓직해서 떨어질 위험도 없이 편하게 촬영할 수 있답니다~

아가들도 표정이 더 밝고 이쁘게 나오는 거 같아요 ^.^








누드 컨셉은 역시 이렇게 따뜻한 느낌으로 찍는 게 제일 이쁘죠~

정면을 안 봐도 어쩜 이렇게 눈, 코, 입 다 이쁜지 ㅜㅜ

안 이쁜 곳을 찾아 볼 수가 없네요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눈빛 선한 거 보세요~

너의 모든 죄를 사하노라.. 이런 느낌이 들기도 하고! 약간 뾰루퉁 한 거 같기도 하고?

사진 찍는 내내 순하게 잘 찍어줘서 너무 고맙단다~ ^.^

(마지막에 조금 힘들어 하긴 했지만)








저희 스튜디오는

모자도 색깔 별로 있어서 어떤 옷을 가지고 오셔도 깔맞춤이 가능하단 사실!

옷 때문에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








폭신폭신 보들보들 털 러그를 깔고 이렇게 누드 컨셉을 찍으면

너무나도 귀엽고 사랑스러운 서연이가 짜잔!


이 컨셉은 C룸 창의 커텐을 내리고 침대에 러그를 깔고 찍는 컨셉이랍니다~

배경이 완전 흰색이 아니라 커튼에 약간 빛 들어오는 느낌이라 더 이쁜 것 같아요 ^.^








귀여운 표정도 잘 지으고!

약간 건방진(?) 느낌의 표정이지만 서연이라면 삥(?)이라도 뜯기고 싶은 마음이 드네요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예의도 바르지 새해라고 서연이가 큰 절 까지 하네요~ ^.^

없는 돈이라도 만들어서 세뱃돈 주고 싶어요 ㅜㅜ

그럼 아쉽지만 여기서 마무리 지을게요~ !!


모두 새해에도 열심히 활기차게! 건강하게! 행복하게!

Happy New Year~



















Posted by 나긋













.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대전베이비스튜디오] 미소 한 번 날려주세요 ^,~








안녕하세요, 나긋 입니다 ^.^

오늘은 준영군 사진을 보여드리기 위해 왔답니다~

준영군은 시크함 + 귀여운 매력을 모두 가지고 있답니다!!

표정에 따라 인상이 확 달라져서 사진 찍는 재미가 있었죠 ^.^







웃을 땐 이렇게 귀엽고,







인상쓸 땐 이렇게 진지한 준영군~

아직 100일 밖에 안됐는데 이런 시크함이 묻어나다니!!

커서는 얼마나 멋있으려고!







머리도 너무 이쁘게 자라서 모자나 두건을 안 씌워도

사진이 이쁘게 잘 나왔답니다 >.<







뒤에 카메라가 나오긴 했지만 준영군이 너무 잘나와서 뺄 수 없었던 사진이에요~

카메라가 있어서 더 분위기 있게 나온 걸 지도!







우는 것도 너무 귀엽죠?

이렇게 아빠 품에 안겨 우는 모습도 따뜻함이 물씬 풍기는 사진이 된다는 사실!

이런 사진을 위해 저희 우유비 스튜디오에서 교감 컨셉을 상품으로 준비했답니다 ^.^







울다가 비행기를 태워주니 이렇게 방긋 >.<

이가 아직 안 자랐는데도 입 벌리고 웃는 모습이 너무 귀엽죠? ^.^







역시 시크한 준영이도 피해갈 수 없는 C Room의 누드컷!

C Room 큰 창의 커텐을 내리고 털 러그를 깔고 코바늘로 뜬 담요를 덮으면

완벽한 누드컷이 완성 된답니다 ^.^







초롱초롱한 눈 좀 보세요 ㅜ.ㅜ

볼도 발그레해서 진짜 귀엽네요!!

 이렇게 화사한 사진은 약간 노란색으로 보정을 하면

아기 얼굴도 생기있어 보이고 전체적으로 따스한 분위기의 사진이 되어요 ^.^







"좀 쑥쓰러운데? 헤헤"

누드 사진을 찍느라 좀 쑥쓰러워하는 듯한 사진!

손으로 머리를 긁적이는 듯 해서 위 대사가 너무 잘 어울리는 사진이네요 >.<







옷을 벗으니 좀 편한 듯 잘 웃는 준영군!

안 웃어도 시크하니 멋있지만! 역시 웃어야 사진이 이쁘게 잘 나오죠 ^.^







준영이가 엎드려 있는 걸 힘들어해서 엎드린 사진이 별로 없어요..ㅜ.ㅜ

위로 올라간 머리랑 통통한 볼이 이렇게 귀여운데 말이죠! ㅜ.ㅜ

그래도 그 중 이렇게 이쁜 사진이 나와서 다행이네요 ^.^


그럼 저는 이만 물러가보겠습니다~!

다음에 또 만나요 ^.^








우유비의 촬영 후기를 남기시려면?--> http://cafe.naver.com/wooubi


동영상의 정체가 궁금하다면?-->  http://youtu.be/Ye1fBbG2Z10















Posted by 나긋







.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