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아기사진 우유비스튜디오] 사슴눈망울 송연이의 200일 촬영 이야기


 


귀여운 귀마개를 하고 앙증맞게 앉아 있는 꼬마 소녀,
우유비 스튜디오를 두 번째 방문해준 송연 양이에요.

송연이는 100일에 이어 200일 촬영을 위해 들려주었는데요.
100일 촬영 때 우유비의 공식 아기 촬영방인 C룸에서 촬영했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색다른 컨셉을 위해 B룸 촬영을 시도해보았습니다.

여담이지만, 예쁜 송연이의 100일 모습을 액자로 제작하여 휴게실에 비치해두었더니 
모든 100일 촬영의 컨셉이 되고 있어요.






귀여운 발바닥 좀 보세요~
100일 촬영 때보다 더욱 반짝반짝 빛나는 송연이의 눈망울과 포즈에
엄마 아빠, 그리고 촬영하는 저까지 껌뻑 넘어가 버렸답니다.






심플 화이트 B룸 컨셉에 맞게 화사한 송연이의 포즈를 살짝 감상해 보실까요?

트롬 곰 앞에서 그저 행복한 웃음으로 엄마를 바라보는 송연 양.
이런 솜사탕 같은 웃음에 엄마 아빠는 그저 녹아드셨네요.

아들뿐인 저는 부러울 따름이었답니다.





        [대전아기사진 우유비스튜디오]


구름러그에 손만 짚었을 뿐인데도, 이렇게 귀여운 포즈가 나오네요.





[대전아기사진 우유비스튜디오]


       

깜찍한 핑크색 점퍼와 하얀 트롬 곰이 송연이를 더욱 돋보이게 해주네요.
송연이와 잘 어울리는 핑크색 의상을 준비해 오신 어머님 덕분에
더욱 예쁜 이미지가 연출된 것 같아요.





연사로 촬영된 송연이 모습인데요,
이번 200일 촬영에서 가장 돋보이는 이미지랍니다.

한 장으로 편집해서 더 큰 이미지를 보여 드리지 못한 것이 아쉬울 만큼
보기만 해도 미소가 지어지는 송연양입니다. 





[대전아기사진 wooubistudio.co.kr]


B룸 캐비닛 위에 살포시 앉아 있는 송연이.
인형 같지 않나요?






주방놀이 기구를 풀어주었더니 요리조리 탐색해보고 두드려보고~ 
한참 주방놀이에 빠져 있을 때 한 컷!





        [대전아기사진 wooubistudio.co.kr]


B룸 공식 아가들 컨셉,
바로 바로~ 싱크대 놀이!

사실, 부모님들이 너무나 좋아하는 컨셉이랍니다.
기대 이상으로 너무 귀엽거든요~





송연이의 사슴 같은 눈망울과 앙증맞은 미소를 볼 수 있었던
너무나 행복한 촬영이었습니다.

포스팅을 허락해주신 송연이의 어머니, 아버님께 다시 한번 감사드리며,
돌 촬영 때 또 뵙기를 기대할게요. :D






                                                            

                                                                                






 
                                                                         Posted by  wooubi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정원 2011.11.02 21:4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홍홍 이송연이 이쁘게 찍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돌사진 찍을때 뵈요~ 대박나세요^^
    대박나셔서 송연이에게 선물을♥ 킁킁

  2. 이송연맘 2011.11.07 10: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하하~ 감사합니다 ^^ 감사히 받ㅔㅆ습니다 ^^ ㅋㅋ
    대박 나세요 ~




[햇살가득한 집] 우유비스튜디오의 싱그러운 가득 아침 햇살 이야기




6월의 어느 날,
여름향기 가득한 아침이에요. 유난히 햇살도 좋구요.
아직 초여름이라 그런지 아침에는 꽤 선선한 바람이 불어주네요.
자연의 향기를 담은 이 햇살을 놓치기 아까워
스튜디오 실내조명을 켜기 전에 한번 카메라에 담아보았어요.






창가로 쏟아지는 햇살은 언제나 기분을 좋게해요.
특히 우유비에서 열심히 키우는 초록이들과 어우러져 A룸을 더욱 감성적인 공간으로 만들어 준답니다.
보이시나요? 햇살받고 폭풍성장 하는 알로카시아~
어느새 저렇게 자라주었네요.






조명을 켜지 않는 상태의 화이트룸은 더욱 심플해 보이네요.
블라인드 사이로 쏟아지는 햇살이 방안 전체의 감미로운 음영을 만들어 내는 것 같아요.






어느 소품보다 소중한 자연채광!





쉐비풍의 침대를 더욱 로맨틱하게 만들어 주는 것 역시
커튼 뒤로 쏟아지는 햇살이예요.






휴게실의 커피내리는 향기와도 참 잘 어울리는 햇살.






스피커에서 나오는 클래식 방송의 부드러운 선율에 눈을 감고,
아침햇살을 만끽하며 커피 한잔하는 이 시간.
어느 때보다 소중하게 느껴지네요.

비 올 때만 센티멘탈해 지는게 아닌가봐요. : D






빛의 흐름을 따라,






 테라스의 미니정원으로 발길을 옮겨
 빛의 발자취를 느껴봅니다.





나무 하나
고벽돌 하나
낡은 옆 건물 창가 하나하나
모든 것을 아름답게 비춰주는 햇살에 감사하는  
6월 초여름 아침입니다.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