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셀프스튜디오 우유비스튜디오] 봄 소품 정비는 남대문시장으로!


푸릇푸릇한 잎사귀가 돋고
청초함을 만발하는 꽃들이 다가오는 봄이 와요!
우유비스튜디오는 봄 소품 리뉴얼을 하기 위해 서울의 큰 시장 남대문 시장으로
새벽 7시에 만나 출발했답니다!






남대문 시장에는 화려한 꽃들과 봄 소품들이 저희를 기다리고 있다는 듯 
맞아주었어요 :D




 


형형색색의 꽃 천국에 저희 우유비 직원들은 넋을 빼놓고
사진 찍기 바빴답니다 . ㅠㅠ

저게 조화라니 안믿기시죠?





그동안 우유비스튜디오의 예쁜 소품들은 다 어디서 났을까 궁금했는데
오늘 그 궁금증이 풀렸어요!
남대문시장에서는 소품들을 도매가로 구매할 수 있어요 :)






모두 나무로 깎아 만든 소품들이에요~
저는 특히 숫자가 그려진 큐브가 탐나더군요!






대롱대롱 매달려있는 빈티지한 느낌의 조형들은
눈을 사로잡기에 충분했습니다.

장장 6시간을 넘게 돌아다니며 소품 구매를 완료! ^^

궁금하시죠?





소품 구입을 마치고 허기진 배를 안으며 마포구에 있는 최대포 양념갈비를 먹으러 고고!
고기가 금방 타버리는게 흠이었지만 최대포 만의 특별한 양념맛은 따라올 수 없어요 ㅠㅠ

게다가 사장님께서 무척 친철 :D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한강 위로 비치는 석양이 너무 예뻐서 치즈서버님이 연사 찰칵찰칵 하셨죠.





저녁노을 너머로 흔들리는 나무의 자태가
너무나도 멋있네요 .







저는 이런 분위기의 사진이 너무 좋아요/
감성이 담겨있는 사진 .

초점이 안맞더라도 뭔가 스토리가 담겨있는듯한 사진 말이죠.







저희는 그 다음날 봄 소품 리뉴얼하기에 바빴답니다~
지금 보시는 C룸은 라벤더 + 핑크 컬러 톤을 맞춰
빈티지함은 고유하되 좀 더 로맨틱한 연출을 시도했죠!







허전했던 선반걸이에도 라벤더 컬러 화분을 매치하니
포인트가 되네요 ^,^







저 병도 포푸리를 사다가 물감과 섞어 넣었더니
더욱 로맨틱해졌어요 :)






빈티지에 화이트도 뺴놓을 수 없죠.
더욱 청초함과 로맨틱함이 살게 되었어요~






C룸 쿠션도 봄색깔과 맞게 그린으로 바꾸고,
라벤더 색깔 꽃과 함께 :D






이번엔 B룸이에요!
B룸 키친에도 갖갖이 과일들과 야채들을 배치하니 
싱그러움이 물씬 살지않나요?




 


아기들이 좋아하는 빵들도 많이 사다놓고~
(물론 진짜는 아니랍니다 ^^;)






꼬꼬닭이 낳은 달걀과
브로콜리 버섯까지






A룸도 파릇파릇 싱글싱글한 컬러로 ^^
A룸에는 자연광에 잘 어울릴만한 옐로우와 그린을 매치하여
봄의 싱그러움을 더욱 살리려고 힘썼답니다!







옐로우 색은 보고있는것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지는 색상인것 같아요.






이것도 치즈 서버님이 직접 손수 만드신 소품이랍니다 ^^
담당서버 우유비님은 장난으로 뱀술이라고 놀리시지만
빈티지함의 한몫을 하는것 같아요~







우유비 스튜디오의 봄 리뉴얼을 잘 보셨나요? :)
안주하지 않고 더욱 노력하며 새로워지는 우유비 스튜디오의 나날을 기대해주세요 ~^^












posted by Flyrim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두근거림 2012.02.28 19: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유비만의 느낌이 물씬 나네요 :) 잘보고갑니다 ~




아이들의 천진난만한 웃음 담기


 



올망졸망~
요 귀여운 녀석들은 조카들과 아들이랍니다.
어느 한적했던 주말,
 스튜디오에 놀러 온 우리 아이들의 모습을 살짝 담아보았어요.






공주님에 푹 빠져 있는 첫째 조카 채연이에요.
아직 6살이지만 어른스럽고 생각이 깊은 꼬마숙녀지요.
침대방(C룸)이 제일 예쁘다는 채연이는 시키지 않아도 화분으로 컨셉까지 척척~






애교쟁이 둘째 조카 서우에요.
햇살 가득한 A룸에서 서우의 예쁜 눈웃음이 더욱 반짝거렸답니다.


 



종횡무진 뛰어다니던 우리 아들 녀석입니다.
도무지 흔들리지 않는 사진을 찾아보기 힘들었는데요, 
미니정원에서 걸어나오는 모습 딱 한 장 발견했네요: ) 






소파에 얌전히 앉아 있었다면 재미없었겠죠?






소파 뒤에서 까꿍놀이 하며 빼꼼히 고개를 내밀던 녀석들이
뭐가 그리즐거운지 까르르 까르르~

이 아이들의 건강한 웃음을 언제까지 지켜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플라워 아이디어 호박마차] 꽃가게 펌킨코치를 만나다.





덥지도 춥지도 않은 날씨가 딱 좋은 요즈음,
이래서 5월을 계절의 여왕이라고 하나 봐요.

스튜디오가 쉬는 월요일 오후...
대전 송촌동의 '펌킨코치'라는 예쁜 이름을 가진 꽃가게로 나들이를 다녀왔어요.







보기만 해도 꽃향기가 느껴지지 않으세요?

사실 펌킨코치를 방문한 데에는 이유가 있었답니다.
우유비스튜디오의 미니정원을 꾸며주십사 의뢰를 드렸거든요.
겨우내 방치해둔 미니정원을 두고 볼 수 없어 백방으로 알아보던 중
블로그를 통해 펌킨코치를 알게 되었어요. 







펌킨코치에 미니정원을 의뢰 드린 것은
작은다육이들조차 사랑스럽게 연출하는
펌킨코치만의 능력을 제가 알아보았다고나 할까요? 저와 뜻이 맞았다고나 할까요? :D






펌킨코치의 미모의 사장님.
"꽃집의 아가씨는 예뻐요~" 괜히 이런 노래가 있는 게 아닌가 봐요.
꽃을 가까이하는 사람들은 마음도 여유로워 지나봅니다.






어버이날을 며칠 앞두고 있었던 터라 다양한 종류의 카네이션이 가게를 가득 채우고 있었어요.






저도 어버이날을 맞이해 카네이션 화분을 부탁했는데,
휘리릭 뚝딱뚝딱, 카네이션 화분을 예쁘게 포장해주셨어요. 





펌킨코치에서는 시기에 따라 다양한 꽃으로 꽃꽂이 수업도,
특별한 선물울 위한 원데이 클래스도 운영하고 있다고 해요.

최근에는 저처럼 블로그를 통해 주문의뢰가 많은 편이라,
온라인으로의 사업확장을 계획하고 계시더라구요.






사장님은 꽃시장을 막 다녀와 가게 내부가 어수선하다며 사진찍기를 만류하셨는데,
뭐 어떤가요. 똑바로 정리된 것보다 오히려 더 자연스럽고 정감가지 않나요? 

 





펌킨코치에서는요,
꽃향기와 함께 향긋한 커피를 즐기실 수 있어요.
우유거품 가득한 카푸치노, 정말 맛있었답니다.

따사로운 햇볕 아래
바람도 살랑살랑 불었고,
좋은 분과의 수다에 빠져 시간 가는 줄도 몰랐었지요.






우리 아가의 정수리가 살짝 보이네요.
이때까지만 해도 꽃가게를 누비며 정신없이 만들더니,
곧 품에안겨 코~ 잠든 예쁜 녀석.



받는 사람만이 아니라 주는 사람도 행복해지는 꽃을 살 수 있는 꽃집,
펌킨코치였어요. 

펌킨코치와 함께할 우유비스튜디오의 미니정원,
기대되지 않으세요? 
곧 개봉박두랍니다!


"행복한 날을 아름답게_펌킨코치".
.
.
.
.
http://www.pumpkincoach.co.kr/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