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비스튜디오 미니정원 꾸미기, 그 두번째 이야기



 
지난번, 우유비스튜디오의 미니정원 제작과정을 살짝~보여드렸는데요.
드디어!! 완성된 모습을 올려드릴 수 있게되었어요.
사실 정원완성은 금방이었는데,
바로 비가 오면서 사진촬영이 조금 늦어졌었답니다.


지금,
우유비스튜디오의 미니정원 꾸미기, 그 두번째 이야기를 시작할게요.






스튜디오 테라스로 향하는 문을 열면,
이렇게 아기자기한 미니정원을 만날 수 있어요.









향기로운 꽃향기가 물씬 풍길 것 같은 라벤더와 귀여운 오리 한 마리.





심심했던 나무선반에는 토분에 심어 더욱 예쁜 카랑코에와
앙증맞은 다육이가 쪼르르~






요 예쁜 다육이 녀석들은 '펌킨코치'의 사장님이
리치쏘일이라는 썩지 않는 흙을 양철바스켓에 담아 정성껏 심어주셨어요.
(펌킨코치 미녀사장님, 지연 씨~ 고마워요)





'갤러리앤' 남호정 실장님이 개업선물로 주셨던 빈티지한 새장에는
조화를 꽃아 걸어두었답니다.





                                                                                              [우유비스튜디오 wooubistudio.co.kr]


야외이기 때문에 관리가 쉬운 아이들로만 꾸며달라고 요청드렸더니
볕을 좋아하는 선인장과 다육이로 미니정원 속에 또 다른 미니정원을 만들어주셨네요.






                                                                                          [우유비스튜디오 wooubistudio.co.kr]



페인트가 군데군데 벗겨진 벽은 내츄럴함(?)을 살려 일부러 도색하지 않았어요.
가지고 있던 선반을 달아 선인장들을 넣어주었답니다.
정말 진짜 같지만, 조화 선인장들이에요.
찔려도 안아파요 : D






피톤치드를 팍팍 내뿜을 것 같은 이 아이도 역시 조화율마예요.
스튜디오에서도 율마를 키우고 있지만, 사실 이렇게 파릇한 색상을 유지하기 어렵거든요.
하지만, 이녀석은 1년내내 이렇게 푸르겠죠?





살아있는 듯한 풍성한 조화예요.
이번에 미니정원을 꾸미면서 강남의 조화시장에 가보고 느꼈는데요,
요즘은 조화도 생화 못지 않게 예쁘더라구요.
색상뿐 아니라 그 자태도 생화에 뒤지지 않았답니다.





                                                                                                                        [우유비스튜디오 wooubistudio.co.kr]

 


장식용 자동차를 꺼내 "빠방~놀이"에 푹 빠진 우리 꼬맹이랍니다.






                                                                                                                     [대전렌탈스튜디오 wooubistudio.co.kr]



싱그러운 페페와 아이비도 심어주었어요.
튼튼하고 예쁘게 자라라~






피크닉온 느낌으로 가득가득 담아낸 빵과 과일 바구니,
커피 한 잔 하고픈 귀여운 테이블까지,
고벽돌을 잔잔히 깔아주어 마치 유럽의 뒷골목 같은 우유비의 미니정원.
누구나 촬영할 수 있는 서비스 공간이랍니다.



 


어서 오세요.
여기는 우유비스튜디오입니다.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자연 2011.06.23 18:0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예쁜정원에 천연 바다조약돌을 활용해 보세요. www.stonemaster.co.kr


[플라워 아이디어 호박마차] 꽃가게 펌킨코치를 만나다.





덥지도 춥지도 않은 날씨가 딱 좋은 요즈음,
이래서 5월을 계절의 여왕이라고 하나 봐요.

스튜디오가 쉬는 월요일 오후...
대전 송촌동의 '펌킨코치'라는 예쁜 이름을 가진 꽃가게로 나들이를 다녀왔어요.







보기만 해도 꽃향기가 느껴지지 않으세요?

사실 펌킨코치를 방문한 데에는 이유가 있었답니다.
우유비스튜디오의 미니정원을 꾸며주십사 의뢰를 드렸거든요.
겨우내 방치해둔 미니정원을 두고 볼 수 없어 백방으로 알아보던 중
블로그를 통해 펌킨코치를 알게 되었어요. 







펌킨코치에 미니정원을 의뢰 드린 것은
작은다육이들조차 사랑스럽게 연출하는
펌킨코치만의 능력을 제가 알아보았다고나 할까요? 저와 뜻이 맞았다고나 할까요? :D






펌킨코치의 미모의 사장님.
"꽃집의 아가씨는 예뻐요~" 괜히 이런 노래가 있는 게 아닌가 봐요.
꽃을 가까이하는 사람들은 마음도 여유로워 지나봅니다.






어버이날을 며칠 앞두고 있었던 터라 다양한 종류의 카네이션이 가게를 가득 채우고 있었어요.






저도 어버이날을 맞이해 카네이션 화분을 부탁했는데,
휘리릭 뚝딱뚝딱, 카네이션 화분을 예쁘게 포장해주셨어요. 





펌킨코치에서는 시기에 따라 다양한 꽃으로 꽃꽂이 수업도,
특별한 선물울 위한 원데이 클래스도 운영하고 있다고 해요.

최근에는 저처럼 블로그를 통해 주문의뢰가 많은 편이라,
온라인으로의 사업확장을 계획하고 계시더라구요.






사장님은 꽃시장을 막 다녀와 가게 내부가 어수선하다며 사진찍기를 만류하셨는데,
뭐 어떤가요. 똑바로 정리된 것보다 오히려 더 자연스럽고 정감가지 않나요? 

 





펌킨코치에서는요,
꽃향기와 함께 향긋한 커피를 즐기실 수 있어요.
우유거품 가득한 카푸치노, 정말 맛있었답니다.

따사로운 햇볕 아래
바람도 살랑살랑 불었고,
좋은 분과의 수다에 빠져 시간 가는 줄도 몰랐었지요.






우리 아가의 정수리가 살짝 보이네요.
이때까지만 해도 꽃가게를 누비며 정신없이 만들더니,
곧 품에안겨 코~ 잠든 예쁜 녀석.



받는 사람만이 아니라 주는 사람도 행복해지는 꽃을 살 수 있는 꽃집,
펌킨코치였어요. 

펌킨코치와 함께할 우유비스튜디오의 미니정원,
기대되지 않으세요? 
곧 개봉박두랍니다!


"행복한 날을 아름답게_펌킨코치".
.
.
.
.
http://www.pumpkincoach.co.kr/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