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고도 경주 이야기] 고풍스러운 멋이 있는 경주현대호텔





천년고도 경주 마지막 이야기는 저희가 묶었던 경주 현대호텔로 마무리하려고 합니다.
사실 경주의 많은 문화를 경험하고 공유하고자 하였으나,
휴양을 목적으로 간 휴가이니만큼 여러 곳을 들르지 못했답니다.

사실 경주 쪽에는 오래된 호텔들이 많아 최근에 지어진 '스위트 호텔'을 염두에 두었었는데요,
객실이 34개밖에 안돼서 그런지 이미 만실!

힐튼과 현대를 고민하다가 조식이 더 맛있다는 현대호텔을 택했답니다.
급하게 잡은 휴가라 대부분의 객실은 만실이고 그나마 패밀리 룸도 온돌밖에는 남아 있지 않았어요.






온돌방스럽게 아늑함을 느껴지는 갓등과 고풍스러운 문이 나름 잘 어울렸답니다.
오래된 호텔이어서 그런지 룸 컨디션이 좋은 편은 아니었지만,
위생상태도 깔끔하고 서비스도 좋았어요.






여기는 패밀리 룸의 발코니입니다.
멍하니 밖을 구경하는 귀염둥이 아들~






3만원을 추가해서 레이크 뷰를 선택했는데,
패밀리 룸이 저층에 있다 보니 보문호의 전경을 한눈에 즐길 수는 없었어요.
봄이 되면 보문호 주변으로 아름다운 벗꽂의 향연이 펼쳐진다고도 합니다. 

아래쪽으로 보면 보문호를 따라 걷는 산책로가 잘 조성되어 있는데
호텔에 머무르는 시간동안 가장 좋았던 장소였습니다.






경주에 머무는 내내 내리던 비.
 





아이가 어려서 워터파크에서 즐기기에는 좀 무리가 있을 것 같아
호텔 수영장을 이용했는데요,
 투숙객에게도 입장료의 50%를 받아서 그런지 이용객이 없어 한산했답니다.
비 오고 쌀쌀한 날씨에 따뜻한 자쿠지에서만 머무를수 밖에 없었어요.





발코니에서 본 저녁노을은 정말 장관이었습니다.

자연과 역사가 어우러져 언제 찾아도 새로움을 주는 곳 경주.
유적지 곳곳을 탐사해야 한다는 부담감을 털어낸다면
가볍고 편안하게 쉬다 오기에 더없이 좋은 곳이 아닐까 싶습니다.

뭐....가족과 함께라면 어디든 좋겠지만요.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천년고도 경주 이야기] 야경으로 수놓은 안압지의 밤





늦은 감이 있지만, 우유비 스튜디오를 벗어난 첫 여름 여행기를 들려드릴게요~
여름 휴가지로 선택한 곳은 바로 천년고도 경주!
아기가 아직 어려 북적거리는 휴가지를 피하고 한적하면서도 유적지도 둘러볼 수 있는 경주를 택했어요.

 경주 곳곳을 다니기에는 부족한 시간이었기에
간단히 3개의 테마로 나누어 글을 적어볼까 합니다.

경주 유적지 중에서도 인상 깊었던 임해전지(사적 18호) 안압지입니다.
경주의 고풍스러운 멋을 담고 있는 낮도 좋지만,
야경이 특히 아름답다기에 밤 시간대를 선택하여 방문했답니다.






늦여름이었지만, 안압지의 아름다운 야경을 보기 위해 많은 분이 찾아주셨더라구요.
안압지의 유명세 만큼 그 호응도가 높았습니다. 






안압지는 신라 문무왕 14년에 큰 연못을 파고 못 가운데 3개의 섬과 북쪽과 동쪽으로 12봉우리를 만들었는데,
이것은 동양의 신선사상을 배경으로 삼신산과 무산십이봉을 상징한 신라원지의 대표적인 곳이라고 합니다.

못 가에 임해전과 여러 부속 건물을 만들어 왕자가 거처하는 동궁으로 사용하면서,
나라의 경사스러운 일이나 귀한 손님을 맞을 때 이 못을 바라보면서 연회 베풀었다고 하네요.






안압지 곳곳마다 아름다운 조명과 자연 산책로가 어우러져 경주의 밤을 더욱 아름답게 비추었어요.






안압지의 야경을 함께한 가족들.
오랜만의 여행에 너무나 즐거워했답니다.






입구 쪽에 전시된 복원 중인 월정교 모형입니다.
너무 잘 만들어진 모형이라 복원 후가 기대되던 걸요~






월정교는 통일신라 최고 전성기의 화려한 궁성교량 이었다고 합니다.
길이 66m, 폭과 높이가 9m 규모라고 하네요.






지금 월정교는 21세기 건축기술을 동원하여 역사적 고증과정을 거쳐
단계적으로 2006년~2035년까지 복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해요.






연못의 주위를 돌다 보니 산책로 조경과 기와 건축물 사이 조명들의 효과로 인해
물 위를 걷는 듯한 묘한 느낌이 들었답니다.






물 위에 비친 조경이 빛을 발하네요~
연못의 잔잔한 물결이 없었다면 정말 거울에 비친 듯했겠죠?






한 시간 남짓 짧게 안압지의 산책을 즐겼지만,
시간 여유가 있었더라면 더 오랜 시간 야경을 즐기다 돌아오고 싶었습니다.






나들이 가기 좋은 가을 날,
가족과 함께 경주의 밤을 아름답게 수놓은 안압지를 둘러보시는 건 어떨까요~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Die Blume 2011.09.19 23: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너무도 멋진 풍경 멋진 사진이네요^^ 잘 구경하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