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베이비 촬영 우유비스튜디오] 꼬꼬마 아기의 200일 촬영 스토리

 


샛노란 옷이 무척이나 잘 어울리는 꼬꼬마 아기를 소개할게요.
요조숙녀 다혜는 200일 촬영을 위해 부모님과 스튜디오를 방문해주었어요.
사실 100일 촬영도 저희 우유비스튜디오에서 촬영하셨었답니다.






지난번 100일 촬영때는 아기자기함이 돋보이는 C룸에서 촬영하셨었는데요,
이번 200일 촬영에는 자연광이 돋보이는 A룸을 선택하셨어요.






다혜의 천진난만한 웃음은 저 뿐만 아니라 부모님의 마음도 녹여버렸답니다.
어쩜 저리 노란 옷이 잘 어울릴까요 :) 깜찍한 우비소녀 아가 같네요.






촬영은 CANON 5D mark2 + SIGMA 50mm 단렌즈로 촬영하였습니다.
누군가를 바라보는 저 사랑스러운 눈빛은 부모님을 향한 눈길이겠죠.






아기의 역동적인 모습을 포착하기란 쉬운 일은 아닙니다만
신이 난 아기공주님의 모습을 보세요.
북채를 쥐고 장구라도 칠 듯한 기세군요 .






어이쿠 빵야!
총놀이를 하고싶은 걸까요 ^^
A룸의 배치된 나무가 빛을 발하는 순간이었습니다.






이번에는 B룸이에요~
화이트톤과 깜찍한 주방컨셉을 둘 다 활용할 수 있는 실용적인 곳이죠.

B룸 역시 CANON 5D mark2 + SIGMA 50mm 촬영이랍니다.






순백색의 청초함이 돋보이는군요.
아기보다 몇배는 더 큰 트롬 인형이 다혜를 뚫어지게 바라보고 있네요.
인형도 사람 볼 줄 아나봐요.






하얀 피부와 큰 눈망울이 돋보이는 여자 아기라면
알록달록한 컨셉도 좋지만 화이트 톤의 순수한 컨셉도 추천드려요.
자신의 아이만이 돋보이는 맑고 투명한 이미지가 나오기 때문입니다.






같은 B룸이에요.
과일을 씻으러 싱크대에 왔다가 다혜도 풍덩 빠져버렸어요 ^^
역시 베이비는 베이비군요.






아무리 피크닉놀이가 재밌어도 그렇지
냄비 뚜껑은 물면 안돼요~



이로써 다혜의 200일 촬영은 기분좋게 마무리되었습니다.
베이비 촬영은 언제나 아빠미소를 짓게 만드는 기분좋은 묘약과도 같답니다.

10년, 20년이 지나도 평생 간직할 수 있는 추억을 간직하시길 바래요.

촬영을 무사히 마칠수 있도록  협조하고 도와주신 부모님께도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PHOTOGRAPHER : WOOUBI












POSTED BY Flyrim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셀프스튜디오] 우유비스튜디오 B ROOM 소개


셀프스튜디오 우유비의 B룸은 키친룸과 모던함이 어우러진 곳이에요.
화이트바닥과 아기자기한 소품들이 어우러져 
퓨어~하면서도 생기발랄한 이미지를 얻을 수 있답니다. 
무엇보다 키즈사진 찍을 때 인기 만점인 
심플& 화이트 B룸 소개할게요.


 

 

 

 




B룸의  main 컨셉인 주방컨셉!
아기자기하고 컬러풀한 소품을 배치해서 촬영의 재미를 더했답니다.
특히 아이들이 너무나 좋아해요.
하지만, 주방소품들은 깨지면 위험한 것들이 있어요.
아가들을 위한 안전하고 귀여운 주방놀이도 준비되어 있으니 꼭 말씀해주세요~^^

이상, 밝고 화사한 우유비 스튜디오 B룸이었습니다 : )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