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노을 그 몽환적 아름다움 속으로...

 

 

 

우유비스튜디오에 하루가 마감될 즈음에...

 

 

 

 

 

 

언제나 스며드는 빛의 아름다움을 선사하는 C룸 창문 사이로 멋진 저녁노을이 발길을 멈추게 하였습니다.

그냥 지나칠 수야 없죠~

반사적으로 카메라를 얼른 훔치듯 들고 눈을 통해 머리로 담았던 그 장면을 다시 카메라를 통해 가슴으로 담기 시작했습니다.

 

 

 

 

 

 

C룸을 창가사이로 통해 보았던 그 절경을 놓치면 어떡할까~ 조바심이 나서... 

얼른 테라스로 뛰어 나왔습니다.

 5시 30분 경 아직 생각보다 밝은 하늘...

카메라에 잡는 순간 머리에 그려진 하늘빛을 연출하기 위해 조리개값을 올리며, 어두운 구름사이로 빛이 져물어 들어가는

모습을 셔터소리와 함께 감상하였습니다.

 

 

 

 

 

 

선선한 저녁공기의 내음이 코끝에 닿는 시각!

카메라 앵글 넘어로 보이는 눈부시게 아름다운 저녁노을과 어둠에 가려져 외롭게만 보이는 도시 빌딩들의

 오묘한 조화가 이루어지기 시작하였습니다.

 

 

 

 

 

저녁노을의 자태!

 

 

 

 

천상의 아름다움이 이런걸까요~ 

 

 

 

 

순간의 아름다움을 지닌 저녁노을을 이렇게 시간 흐름의 순서대로 담을 수 있는 저 'wooubi'는 지금 희열을 느낌니다!

 

 

 

 

 

 

도시의 불빛이 초라하게 느껴지게하는 도시의 하늘입니다. 

 

 

 

 

 

 

포근한 잿빛 저녁노을과 천천히 들려오는 바람소리, 신선한 밤공기 ...

이 모든 것들이 품은 우유비스튜디오 테라스의 저녁풍경 입니다.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천년고도 경주 이야기] 고풍스러운 멋이 있는 경주현대호텔





천년고도 경주 마지막 이야기는 저희가 묶었던 경주 현대호텔로 마무리하려고 합니다.
사실 경주의 많은 문화를 경험하고 공유하고자 하였으나,
휴양을 목적으로 간 휴가이니만큼 여러 곳을 들르지 못했답니다.

사실 경주 쪽에는 오래된 호텔들이 많아 최근에 지어진 '스위트 호텔'을 염두에 두었었는데요,
객실이 34개밖에 안돼서 그런지 이미 만실!

힐튼과 현대를 고민하다가 조식이 더 맛있다는 현대호텔을 택했답니다.
급하게 잡은 휴가라 대부분의 객실은 만실이고 그나마 패밀리 룸도 온돌밖에는 남아 있지 않았어요.






온돌방스럽게 아늑함을 느껴지는 갓등과 고풍스러운 문이 나름 잘 어울렸답니다.
오래된 호텔이어서 그런지 룸 컨디션이 좋은 편은 아니었지만,
위생상태도 깔끔하고 서비스도 좋았어요.






여기는 패밀리 룸의 발코니입니다.
멍하니 밖을 구경하는 귀염둥이 아들~






3만원을 추가해서 레이크 뷰를 선택했는데,
패밀리 룸이 저층에 있다 보니 보문호의 전경을 한눈에 즐길 수는 없었어요.
봄이 되면 보문호 주변으로 아름다운 벗꽂의 향연이 펼쳐진다고도 합니다. 

아래쪽으로 보면 보문호를 따라 걷는 산책로가 잘 조성되어 있는데
호텔에 머무르는 시간동안 가장 좋았던 장소였습니다.






경주에 머무는 내내 내리던 비.
 





아이가 어려서 워터파크에서 즐기기에는 좀 무리가 있을 것 같아
호텔 수영장을 이용했는데요,
 투숙객에게도 입장료의 50%를 받아서 그런지 이용객이 없어 한산했답니다.
비 오고 쌀쌀한 날씨에 따뜻한 자쿠지에서만 머무를수 밖에 없었어요.





발코니에서 본 저녁노을은 정말 장관이었습니다.

자연과 역사가 어우러져 언제 찾아도 새로움을 주는 곳 경주.
유적지 곳곳을 탐사해야 한다는 부담감을 털어낸다면
가볍고 편안하게 쉬다 오기에 더없이 좋은 곳이 아닐까 싶습니다.

뭐....가족과 함께라면 어디든 좋겠지만요.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