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렌탈스튜디오 우유비스튜디오] 아름다운 선물 릴레이 프로젝트 과제 촬영 이야기



나른한 주말 오후,
카이스트 학생들이 우유비 스튜디오를 방문해주었어요.
무엇 때문일까요??






바로~ 과제 촬영 때문인데요
산업디자인을 전공하는 이 분들은 뜻 깊은 프로젝트 과제를 수행 중이셨어요.
100% 수작업에 아주 꼼꼼히 준비해오셨더라구요.






우리의 친절한 담당서버님께서도 그냥 지나치실 수가 없었죠~
 조명 설치부터 촬영까지  꼼꼼히 신경 써 주셨어요.






앗 과연 이 프로젝트는 무엇일까요?
궁금하지 않으세요?
저희도 처음엔 어리둥절 했답니다 :-)






이것은 '내리사랑'이라는 책이자, 설명서이자, 선물상자 인데요.
저 빨간색 원형 버튼을 누르면 녹음을 할 수 있어요.
오른쪽 칸에 선물을 넣고, 나의 선물을 받을 누군가에게 녹음된 메시지까지 전달 할 수 있는
따뜻하고도 뜻 깊은 프로젝트였어요.

독거노인분들이나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프로젝트의 일환이라고 하시네요.
카이스트생 답게
참신한 아이디어가 돋보이죠? :-)





박스 디자인부터 일러스트까지
모두 직접 제작하셨다고 해요~

아이디어는 물론 정성스레 만든 흔적이 곳곳에 묻어났어요.

진정 따뜻한 크리스마스란 바로 이런게 아닐까요?




 

학생분들의 꼼꼼한 DP모습에 감동하셨는지
우리의 친절한 wooubi님께서는 오늘도 지나치지 못하고 선뜻 촬영 몇 컷을 도와주셨습니다.





 

다양한 소품들을 활용하여
요렇게도 찍어보고






조렇게도 찍어보고~
아무래도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나죠?





고도의 집중능력~
다 찍고 꼼꼼히 확인해보고
영상촬영까지 하셨어요.





원래 네분인데 사진엔 한분이 빠지셔서 아쉽네요~
카이스트 산업디자인과 학생분들을 응원하면서
마음만큼 따뜻한 크리스마스 보내시길 기원할게요~ :)






PS. 오늘 7시간 촬영대행 하신 담당서버님~
서비스 컷입니당~~
우후훗













posted by flyrim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날로그의 힘] 책만드는 여자를 만나다





독특하고 예쁜, 세상에 단 하나뿐인 나만의 아이템,
아마도 쉽게 구하기 어렵겠죠?
그러나 우리 주변에는 흔히 찾아볼 수 없는 그러한 물건을 만들어내는 분들이 가까이 계시 답니다.
'책 만드는 여자' 가 바로 그러한 희소성의 가치를 만들어내는 하나의 장소인 것 같아요.

일반적으로 책은 기계로 제본하여 대량의 완제품 중 하나만 소유할 수 있는 것이 일반적인데요,
여기 '책 만드는 여자'는 손으로 직접 제본하여 바인딩 북아트를 통해
 노트, 일기, 다이어리, 책 등 자신의 개성이 담뿍 실린 아이템을 만드는 방법을 가르쳐 줍니다.
아날로그의 힘을 느끼게 하는 공방!
그 이야기 속으로 들어가 보실까요?






대흥동 번화가 한적한 길모퉁이에 책의 향기가 느껴지는 빨간 간판의 공방.






우유비스튜디오의 인테리어를 맡아주신 '갤러리앤' 남호정 실장의 소개로 잠시 들려본 '책 만드는 여자'!

공방의 섬세하고 아담한 분위기, 보글보글 커피 끓이는 소리와 함께 진한 커피 향이 우유비를 반겨주었습니다.
특히 알록달록 예쁜 색상의 옷을 입은 다양한 책이 꽂힌 책장이 시선을 사로잡았어요.






북아트를 위한 재료들과 섬세하게 만들어진 완성품들이 함께 어우러져
공방의 분위기 더욱 화사하게 만들어 주는 것 같았어요.






저마다 다른 컨셉과 디자인으로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작품들.






책 사이사이 앙증맞은 소품까지 장식을 해놓았어요.






하나하나 정성이 들어가지 않는 곳이 없을 정도로 섬세하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특히 책을 정리해둔 이 미니어처 트렁크는 너무 탐나지 않나요?
스튜디오에 디스플레이 하면 잘 어울릴 것 같네요. : D






어디 하나 버릴 곳 없는 감성적인 소품으로 가득한 공방이었답니다.






'책 만드는 여자'의 이상순 대표님이 말하는 '아날로그의 힘'
그것은 직접 디자인하신 아트북에서 찾아볼 수 있었어요.
자동화된 시스템에서 획일화된 책의 단조로움보다 단 하나의 소중함이 느껴졌습니다. 






원래는 일러스트 관련 일을 하셨다는 이상순 대표님.
'책 만드는 여자' 북아트 공방은 4년 전쯤 오픈하였다고 합니다.
최근에는 지역 월간지에도 소개되었다고 하네요.

대표님은 주로 강의나 전시회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점차 제작 판매도 생각하고 계시다니
 북아트를 가까이 접하고 싶으신 분들에게는 희소식이겠죠? 







감각적인 디자인의 현판.
여기서는 같은 디자인은 찾아보기 힘든 것 같아요.






공방 한켠을 차지하는 튼튼해보이는 사다리.
갤러리앤의 남호정 실장이 직접 만들어주셨대요.
아기자기한 소품들에는 모두 이상순 대표님의 손길이 묻어있어요.






앙증맞은 미니어처 북.
사실은 예쁜 옷을 입은 포스트 잇이랍니다.






살포시 앉아있는 귀여운 목각 고양이들.
조만간에 스튜디오에 데려와야 겠어요.
어쩜 이렇게 탐나는 소품들이 많은지...







물 건너온 북프레스기 : )
 이것으로 잘 눌러줘야 책이 잘 만들어진다고 해요. 
섬세한 작업을 위해서는 꼭 필요하답니다.






 세상에서 하나뿐인 나만의 책 만들기에 대해 조금이나마 배워보고 싶었지만, 
많은 시간을 할애하지 못해서 아쉬웠어요.
다음번에 꼭 다시 방문 드리겠다는 말씀을 드리고 공방을 떠나왔습니다.

맛있는 커피와 좋은 구경 그리고 포스팅을 허락해주신
이상순 대표님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책 만드는 여자'가 궁금하시다면
.
.
.

http://blog.naver.com/ssooni05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