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맛집] 까르보나라와 치킨의 만남 뿔레치킨 이야기

 


기존 후라이드 치킨, 양념치킨이 질리시나요?
크림소스 까르보나라와 치킨이 적절히 어우러진 뿔레치킨의 명품(?) 까르보나라 치킨을 소개합니다. ^.^






쌀쌀한 어느날, 홍대에서 이리저리 방황하던 저와 남자친구는
 까르보나라 치킨으로 유명한 홍대 맛집 뿔레치킨으로 향했어요.

물론 많은 분들과 다같이 공유하기 위해 5D MARK2도 함께 ^-^





메뉴는 까르보나라 뿔레, 브로콜리 까르보나라 뿔레, 오리지널 뿔레, 스파이시 뿔레등
다양한 뿔레치킨들이 있었어요.
저희는 어니언링&포테이토칩과 샐러드가 함께나오는 까르보나라 뿔레세트(21,000)를  시켰지요!
까르보나라 치킨만 주문하시면 16,000원 이랍니다.





주문을 하면 새콤달콤한 무와 함께 소스 2가지가 기본으로 제공되어요.






이것은 무엇일까요?
바로바로
치킨을 이곳에 올려 계속 따뜻이 유지하며 먹을 수 있게 아이디어를 내셨더라구요.






샐러드가 나왔어요 :)
보라색 양배추와 양파 양상치가 새콤한 소스에 적절히 어우러져요.




 


어니언링과 포테이토칩은 사실 그닥이었어요..
손님이 많아서 그런지 몰라도
사실 30분이나 웨이팅했거든요.
치킨만은 성의없지 않길 바라며!!





드디어..두둥
포크로 찍어 한입 넣는 순간 저는 (과장되어 말하면) 천국에 있는 줄 알았어요.
크림소스에 치킨이 적절히 어우러진 맛이란!
치킨을 후추로 재어서 그런지 전혀 느끼하지 않고 오히려 매콤한 맛이 어우러지더라구요.





한 입 하실라우?





기분좋게 계산을 끝내고 나오는데 밖에 미처 보지 못했던
예쁜 인테리어가 눈에 띄어 찍어보았어요.





크리스마스는 지났어도 여전히 아름다운 장식이에요 :)
이대로 가기엔 아쉬워 아름다운 빛을 5D mark2로 담아보았답니다.





데이트 장소로도 손색없는 이곳에서
색다른 치킨 한번 드셔보는것도 참 좋을것 같아요.
앞으로도 맛집 행진은 계속됩니다. 두둥!











 






posted by Flyrim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천 맛집 이야기] 인천 연안부두에서 신포시장까지 맛집 탐방 2탄

 


지난 주 횟집 포스팅에 이어 이번엔 동인천에 있는
 신포시장의 명물 신포 닭강정을 먹으러 갑니다!






동인천역에서 조금만 걷다보면 나오는 신포시장은
원조 신포 닭강정으로 유명한 곳이에요.
얼마 전에 1박 2일에도 촬영온 곳이죠.



 


골목 골목엔 따뜻하고 맛있는 먹거리들이 저를 유혹했어요.
따뜻한 신포 만두와 신포 공갈빵도 먹어보고 싶었지만
원조 신포 닭강정을 맛있게 먹기위해 꾹 참았습니다.






추운 겨울이라 그런지 색색깔의 찐빵과 찐옥수수가 참 맛있어 보였어요.
그 밖의 설탕 묻은 꽈배기도 옛날에 먹었던 그 추억을 되살려주었어요.
시장은 이래서 참 정감이 가는 것 같아요.




 


드디어 원조 신포 닭강정 식당에 도착하였습니다!
사실 가는 곳마다 '원조'가 붙어있는데요
그 중에서 가장 유명한 이 곳을 찾아 들어갔습니다.






메뉴는 보기 쉽게 큰 글씨로 벽에 자리잡고 있어요.
간단하게 닭강정과 후라이드 두 메뉴만 있었습니다.






콜라와 사이다는 1,000원 맥주는 3,000원 입니다.
콜라 하나를 시켰는데 뚱뚱한 캔콜라 하나와 컵을 갖다 주셨어요.






친절한 안내문을 따라 저희 네명은 닭강정 대자를 주문했답니다. ^_^






간단한 차림이에요.
새콤한 케찹 비슷한 소스가 뿌려진 샐러드와 무.
사실 샐러드는 그닥이었습니다. ^^;






10여 분이 지나자 김이 모락모락 나는
동인천의 명물 신포시장의 명물
신포 닭강정님이 나오셨습니다.






치킨 킬러인 저는 잔뜩 기대를 안고 한입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맛이었어요.
기존 양념치킨과는 다른, 말그대로 '신포 닭강정 만의 맛' 이었어요.
물엿과 청양고추가 버무려진 매콤한 소스가 한입 두입 계속 입을 찾습니다.






깨끗이 비웠습니다..
먹을땐 서로 너무 맛있다며 한마리 더 시키자는 말이 나왔지만
막상 그릇을 비우니 엄청 배불렀어요.
다들 배를 두드리며 만족스런 표정을 짓고 있었습니다.



이로써 인천 연안부두와 동인천 신포시장의 맛집 여행은 끝이났습니다.
어찌나 배부르던지 집에 돌아오는 길에 기차 안에서 정신줄 놓고 잔 기억이 떠오르네요.
인천은 앞으로도 저에게 좋은 기억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

다음에 기회되면 또 가고싶을 정도네요.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쏭맘 2012.01.02 11: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와와~*
    부럽네요
    이렇게 맛있게 생긴 닭강정은 처음봐요
    폭풍 흡입을 또 하고 싶네요.. ㅡㅜ

    • BlogIcon flyrim 2012.01.08 13: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안녕하세요 쏭맘님^^
      인천 갈 일이 있으시다면 꼭 들러보세요!
      닭은 우리의 영원한 친구잖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