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프스튜디오 우유비] 지승이네 셀프 가족촬영 이야기






4월 17일 화창한 봄날, 우유비스튜디오에
햇살처럼 웃음이 맑은 지승이네 가족이 방문해주셨어요.
너무 귀여운 지승이와 다정한 엄마,아빠의 모습이
우유비스튜디오를 더욱 아늑하게 만들었어요~






 

촬영을 시작한 지 얼마 안돼서
엄마, 아빠의 표정은 환하게 웃고 있는데,
 귀여운 우리 지승이. 아직도 멍~잡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멍~하고 있는 표정마저 너무 귀엽지 않나요?



그럼, 지금부터 셀프가족촬영의 메인모델 지승이의 포트폴리오 함께 보실까요?



 

이런 눈웃음에 안 녹아내릴 사람 있을까요?
너무 해맑은 지승이,
웃는 모습이 아빠 엄마를 많이 닮았더라구요.



 

B룸 체스터 위에 앉아 있는 지승이의 포즈는 지승 아버님의 센스!
파란 바디수트를 선택해 오신 것도 정말 좋은 생각이셨어요.

저 포동포동한 팔과 다리가 너무 귀여워요.


 

C룸 침대에서 편안하게 촬영하는 지승군.
B룸 한 시간 촬영에 많이 힘들 것 같아 좀 편안히 쉬는 컨셉으로 갔답니다.
포근하게 잘 앉아 있죠?




엄마가 만들어준 비눗방울에 심취해서....




계속 잡기 놀이를 하고 있어요.
피해 다니는 비눗방울을 잡느라 집중! 집중!




엄마의 비눗방울 놀이에 지친 지승이,
인형에 기대어 쉬어봅니다~




이번엔 어른들도 좋아하는 흔들목마놀이~
근엄한 지승이 포즈가
장군감이네요.



 

인디언텐트 속에서 한 컷,

마지막 의상이었는데
지승이는 점점 컨디션이 좋아지고,
어머닌 점점....지쳐가고 계셨답니다.





 


 

몽키플랩 모자가 너무 잘 어울리는 지승이~
촬영 막바지에 자연스러운 포즈가 절로 나오네요~




'제 뒤태 어때요!'

어머님의 컨셉인데, 자연스럽게 뒤를 힐끔 봐주는
센스쟁이 아드님이었답니다.






맑은 웃음이 꼭 닮은 지승이네 셀프가족촬영이었습니다.
항상 행복하시고,
지승아, 200일을 축하해!!

포스팅을 허락해주신 지승이 어머님, 아버님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엄마,아빠가 직접 찍어주는 해성이네 셀프가족촬영 이야기





밝은 인상으로 보는 사람까지 기분 좋게 하는 해성이네 가족.
해성이 유치원에서 가족사진 제출숙제가 있어 '우유비'를 방문해주셨어요.
전문가가 찍은 것처럼 두 아이를 너무나 예쁘게 촬영하신 엄마,아빠의 솜씨.
한번 보실래요?




 





주방놀이에 푹 빠진 해성이.
V하려는 손가락이 채 펴지기도 전에 아빠가 찰칵~





 




 

촬영 시작한 지 한 시간 남짓 되셨을까요? 
B룸에 있는 과일과 빵, 소품을 이용해 센스있게 피크닉 컨셉을 연출하셨어요.

아차차, 영욱이가 쓰고있는 몽키플랩의 꽃은 탈부착 된다는 것을 말씀드릴 걸 그랬나요?
하지만 꽃미남 영욱군이 착용하니 전혀 어색하지 않은걸요.





 



 

 


C룸의 크로쉐매트가 저렇게 유용할 수 있다니요. : )
다림질에 열중인 해성이의 모습에 저절로 미소가 지어졌어요.






늦은 시간이었지만 엄마아빠가 에너지 충만하셔서 즐겁게 촬영하신 것 같아요.

두 분의 예쁜 모습을 꼭 빼닮은 두 아드님과 항상 행복하시길 기원할게요.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윤이네와 희목이네의 셀프촬영 이야기




예쁜 공주님 아윤이의 백일을 맞아
지윤이네와 희목이네가 함께 행복한 '셀프가족촬영'을 하셨어요.
어머니들끼리 친한 친구라는 두 가족.
얼마나 신나고 즐겁게 촬영하다 가셨는지 살짝 엿볼까요.






지윤언니와 희목오빠의 사이에서 의젓하게 앉아 있는 아윤이~
예쁜 세 아이의 모습만 봐도 정말 행복해 보여요.
삼 남매라고 해도 믿겠죠?









잠을 푹 자고 온 걸까요? 
2시간 꼬박 촬영에도 울지도 않고 너무나 잘해주었어요.
100일 촬영을 위해 우유비가 준비했던
 몽키플랩 손뜨개 모자도 너무나 잘 어울려 내심 뿌듯~했답니다. 








 


행복해 보이는 가족의 모습.
늘 지금처럼 행복하세요~





 


사랑스러운 두 모녀~





 





초롱초롱~반짝반짝
우유비가 반해버린 꼬마 숙녀 지윤이.

스튜디오 전속모델로 청하고 싶답니다.
  
어느 각도에서 찰칵~해도 순간순간 포즈를 잘 취해주었어요.
이게 타고난 모델감각이겠죠?^^






자~깜찍한 지윤이와 희목이의 커플 촬영, 한번 보실까요?






비눗방울 놀이부터, 빗자루 탄 마녀놀이까지~
희목이와 지윤이는 지금,
C룸의 모든 소품을 골고루 사용하며 '즐기는'중이랍니다.


참! 우유비에서 사용하는 비눗방울은
천연 녹말 성분이라 아이들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어요.
우리 아이들은 소중하니까요. : )









사다리 소품 하나만으로도 너무 재밌게 놀며 촬영을 하는 두 아이였어요~
B룸은 역시 키즈촬영에 안성맞춤!
나중에는 소꿉놀이에 심취해 촬영은 뒷전이었대요.

 
마지막으로, 2시간을 꼬박 촬영에 매진하신 희목이 아버님.
그 열정에 박수를 쳐드리고 싶어요
.
포스팅을 허락해주신 두 가족께 감사드리며,
행복한 두 가정의 화목함을 늘 기원할께요~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