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OUBISTUDIO] 세븐스프링스에서 보내는 2011년의 마지막 밤.



2011년의 마지막 날,
 가족과 함께 대전 세븐스프링스(sevensprings)를 찾았습니다.
2011년 마지막 촬영은 니콘 D700으로 하였습니다.






세븐스프링스 입구를 장식한 커튼형 트리네요.
연말의 분위기가 물씬 느껴집니다.






또한, 2012년 새해에 대한 기대감을 밝혀주는 듯 아름답게 반짝이기도 하지요!






세븐스프링스(sevensprings) 대전 둔산점은 내츄럴한 분위기로 인테리어가 되어있었는데요,
내츄럴 인테리어를 좋아하는 저로서는 마음에 쏙 들었습니다.






나무집을 연상케 하는 목 틀과 군더더기를 덜어낸 인테리어가 '친환경'이라는 장점을 강조하는 듯했습니다.
12월의 마지막 날이라 그런지 대기시간만 1시간이 훌쩍 넘길 정도로 인산인해를 이루었는데요,
다행히 미리 예약을 걸고 와서 도착하자 마자 입장할 수 있었습니다.





이달의 친환경 직거래 농수산물을 이렇게 안내해주네요.






제일 마음에 들었던 미니 가든이네요.
친환경 이미지에 맞게 각종 생화를 이렇게 예쁘게 진열해 두었어요.






싱싱한 초록이들로 정원을 꾸며놓은 듯한 인테리어~
우유비스튜디오의 한 코너에도 한 번쯤 적용해 보고싶픈 컨셉이었어요.






자~ 그럼 세븐스프링스의 샐러드바를 한번 둘러볼게요.
먼저 원목의 샐러드 바와 샐러드 볼이 눈길을 끌었는데요,
한눈에도 '나 친환경이야'라는 느낌?!






단체석도 이렇게 예쁘게 마련되어 있었어요.
테이블을 뚫고 나온듯한 알로카시아 나무가 포인트가 되어주네요.  






싱싱해 보이는 샐러드.
다양한 소스와 견과류 들도 함께 준비되어 있었어요.
음식 역시 튀긴 것보다는 굽거나 찌는 조리방식으로 만들어져 많이 먹어도 부담이 없었답니다.






아들 녀석이 먹을 안심스테이크를 주문했는데요,
돌판 위에 불을 한번 지펴주고, 고기를 익혀주었습니다. 
서서히 익히면서 먹을 수 있어서 식사 동안 고기가 식지 않고 따뜻했어요. 






군침 도는 관경이네요.
웰던부터 미디엄레어까지 고기의 익힌정도에 따라 먹을 수 있어서
어른들과 아이가 함께 먹기에 좋은 것 같았습니다.






우리는 스테이크와 곁들여 요거스 소스로 버무린 샐러드를 함께 먹었답니다.






그 맛있는 음식을 다 놔두고...
구운 옥수수만 고집하는 아들입니다.






그래도 맛있다네요~ : D

촬영한 카메라 니콘 D700인데요,
어두운 음영과 밝은 부분의 경계를 감성적으로 그려주는 듯 느낌이 참 좋습니다.






요 귀여운 소녀는 아들녀석의 친구랍니다.  
너무 귀여워서 한 컷 찰칵!

2011년의 마지막 날,
세븐스프링스에서 가족과 함께 보낸 행복한 저녁식사였습니다.






마지막으로 카운터에 거꾸로 매달린 초록이들입니다.
흙이 쏟아지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흙이 빠져나오지 않도록 마감이 잘 되어 있었어요.
독특하죠?


2011년은 우유비스튜디오를 만들고,
그 속에서 행복한 웃음과 추억들을 풍성하게 쌓아올린 잊지 못할 한 해였어요.

2012년은 더욱 즐거운 웃음과 행복들이 가득하기를 기원해봅니다. 
새해에도 햇살이 가득한 우유비스튜디오의 이야기들을 기대해 주세요!











                                                     Posted by wooubi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유비스튜디오 미니정원 꾸미기, 그 두번째 이야기



 
지난번, 우유비스튜디오의 미니정원 제작과정을 살짝~보여드렸는데요.
드디어!! 완성된 모습을 올려드릴 수 있게되었어요.
사실 정원완성은 금방이었는데,
바로 비가 오면서 사진촬영이 조금 늦어졌었답니다.


지금,
우유비스튜디오의 미니정원 꾸미기, 그 두번째 이야기를 시작할게요.






스튜디오 테라스로 향하는 문을 열면,
이렇게 아기자기한 미니정원을 만날 수 있어요.









향기로운 꽃향기가 물씬 풍길 것 같은 라벤더와 귀여운 오리 한 마리.





심심했던 나무선반에는 토분에 심어 더욱 예쁜 카랑코에와
앙증맞은 다육이가 쪼르르~






요 예쁜 다육이 녀석들은 '펌킨코치'의 사장님이
리치쏘일이라는 썩지 않는 흙을 양철바스켓에 담아 정성껏 심어주셨어요.
(펌킨코치 미녀사장님, 지연 씨~ 고마워요)





'갤러리앤' 남호정 실장님이 개업선물로 주셨던 빈티지한 새장에는
조화를 꽃아 걸어두었답니다.





                                                                                              [우유비스튜디오 wooubistudio.co.kr]


야외이기 때문에 관리가 쉬운 아이들로만 꾸며달라고 요청드렸더니
볕을 좋아하는 선인장과 다육이로 미니정원 속에 또 다른 미니정원을 만들어주셨네요.






                                                                                          [우유비스튜디오 wooubistudio.co.kr]



페인트가 군데군데 벗겨진 벽은 내츄럴함(?)을 살려 일부러 도색하지 않았어요.
가지고 있던 선반을 달아 선인장들을 넣어주었답니다.
정말 진짜 같지만, 조화 선인장들이에요.
찔려도 안아파요 : D






피톤치드를 팍팍 내뿜을 것 같은 이 아이도 역시 조화율마예요.
스튜디오에서도 율마를 키우고 있지만, 사실 이렇게 파릇한 색상을 유지하기 어렵거든요.
하지만, 이녀석은 1년내내 이렇게 푸르겠죠?





살아있는 듯한 풍성한 조화예요.
이번에 미니정원을 꾸미면서 강남의 조화시장에 가보고 느꼈는데요,
요즘은 조화도 생화 못지 않게 예쁘더라구요.
색상뿐 아니라 그 자태도 생화에 뒤지지 않았답니다.





                                                                                                                        [우유비스튜디오 wooubistudio.co.kr]

 


장식용 자동차를 꺼내 "빠방~놀이"에 푹 빠진 우리 꼬맹이랍니다.






                                                                                                                     [대전렌탈스튜디오 wooubistudio.co.kr]



싱그러운 페페와 아이비도 심어주었어요.
튼튼하고 예쁘게 자라라~






피크닉온 느낌으로 가득가득 담아낸 빵과 과일 바구니,
커피 한 잔 하고픈 귀여운 테이블까지,
고벽돌을 잔잔히 깔아주어 마치 유럽의 뒷골목 같은 우유비의 미니정원.
누구나 촬영할 수 있는 서비스 공간이랍니다.



 


어서 오세요.
여기는 우유비스튜디오입니다.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자연 2011.06.23 18:0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예쁜정원에 천연 바다조약돌을 활용해 보세요. www.stonemaster.co.kr




[우유비스튜디오]봄, 그리고 싱그러운 초록이 이야기


봄 향기 가득한 4월이 벌써 중순을 넘어섰어요.
가지 마디마디 파릇한 새순들이 거리를 장식하는 요즘,  
우유비 스튜디오에도 봄이 왔답니다.
 
스튜디오 곳곳에서 그 싱그러움을 뽐내는 초록이들을 살짝 공개할게요~





A룸 창가를 장식해주는 녀석이에요.
고사리과 같기도 한데 하늘하늘한 이파리가 매력적이랍니다.
(헌데, 이 녀석 이름 아시는 분 계신가요;)


율마는 어느 스튜디오를 가더라도 꼭 있는 화초지요.
예쁜 연둣빛이 사진을 더욱 살려주기도 하고요.
처음 스튜디오에 왔을 때는 파릇했던 녀석이 노랗게 타들어가서 가슴을 쓸어내리게 하더니
자주 물을 분무해주고 간간이 바람도 맞혀줬더니 다시 생생해졌네요.
 은근히 까다로운 율마, 뭐든지 정성이 없으면 안 되는 것 같아요.




타라예요. 최근 스튜디오 근처 꽃가게(타샤의정원)에서 구매해왔는데, 저는 이런 소담한 느낌이 좋더라구요.
조금 더 지나면 줄기가 멋지게 내려오겠죠?



풍성한 잎이 예쁜 트리안은 책상 위의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소품이 되었답니다.





앞 뒷면 색상이 달라서 더 세련된 이 녀석.
A룸 한켠에 자리 잡아 그 자태를 뽐내고 있어요.


투명한 볼을 천장에 메달아 아이비를 물꽃이 해주었답니다.
금세 뿌리를 내려주는 것이 기특할 따름이에요.




예쁜 색감에 반해 데려온 마리안느예요.
자세한 이름을 물어봤지만, 마리안느과라고만 하시더라구요.
심플한 B룸에 포인트가 되어준답니다.






새잎이 마구마구 자라주는 건강한 아이비.
잎을 축 드리운 모습이 너무 싱그럽답니다. 




이 녀석도 아이비과죠?

혹시...눈치채셨나요? 그렇습니다.
 저희는 생명력이 강한 녀석들을 좋아한답니다.ㅎ




수호씨와 선아씨의 선물~
이렇게 잘 자라주고 있어요.  : )




재물이 들어온다는 금전수.
스튜디오가 번창하라고 친절한 지인께서 개업선물로 주셨나 봐요.
물을 많이 주면 안된다는 걸 모르고 흠뻑 줬다가 일광욕시키는 중이랍니다.




스튜디오 앞 공원에 만개한 벚꽃입니다.
그냥 4층에서 보고 있기에만 아까워서 한 컷 찍어 뒀어요.

싱그러운 4월의 봄,
즐겁게 만끽하세요~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