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셀프스튜디오 우유비스튜디오] 한아름 어린이집의 일곱빛깔 졸업 촬영 이야기




무지개처럼 맑고 초롱초롱한 일곱명의 꼬마손님들이 우유비스튜디오를 방문해 주었습니다.
바로 한아름 어린이집 졸업생들인데요,

올해부터 원장선생님이 졸업생을 위해 기념 사진을 촬영해주기로 하셨대요.
그 귀엽고, 시끌벅쩍한 촬영 현장을 공개해 드릴게요. 






꼬마 숙녀 두분과 꼬마 신사 다섯명이 한자리에 모였어요.
어리둥절한 아이도 있고, 금방이라도 울음을 터질 듯한 아이들도 있죠~
제가 촬영하면서 아이들을 웃겨주려고 온갖 재롱을 부렸지만
개그콘서트의 이놈~ 아저씨 인양 싫어하는 표정을 짓더군요~

하지만, 두 명의 꼬마친구는 너무나도 즐거워해줘서 그나마 체면을 유지 하였습니다.






바로 이럴 때는 비눗방울이 필요한 순간이죠?
분위기 반전!
금새 행복한 웃음을 방긋 지어 주네요.






근데 중간에 눈에 익은 소년이 보이시죠?
 바로 아기모델 고든이랍니다.
사실, 한아름어린이집 졸업촬영 역시 고든이 어머님이 제안을 하셔서
저희 우유비스튜디오에서 촬영하게 되었는데요,

고든이를 예쁘게 담을 수 있는 기회를 놓칠 수 없어 개인 컷을 촬영해 보았습니다. 






자작나무 사이로 고든이를 담아보았어요.
피팅촬영 이외에 컨셉촬영을 해보지 않았었는데,  
피팅모델 고든이가 아닌 고든이만의 감성 이미지를 만들어 보고싶었거든요.






안경 위로 살짝 눈을 올려 보는 고든이의 표정이 너무 귀엽지 않나요?
한컷 한컷 놓치기 아쉬워 파노라마 이미지로 엮어 보았습니다.






갸우뚱~ 갸우뚱~
표정 하나하나 미소를 짓게 만드는 고든이랍니다.
 





고든이를 촬영하는 동안 우리꼬마 친구들은
A룸에 새롭게 마련한 봄 소품으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네요. 






요렇게 앙증맞게 브이와 함께 상큼한 미소도 지어줍니다.






과자를 한입에 베어물고 찰칵~
일곱명의 개구장이들이 뛰어다녀 원장선생님 외 선생님들까지 열심히 촬영에 동참해 주셨어요.





귀여운 쌍둥이들~
저 역시 쌍둥이라 요 귀여운 두 아이에게 눈길이 항상 머물렀어요.
졸업생은 아니지만, 형아의 졸업 촬영을 구경하기 위해 같이 왔다고 하네요.






상큼한 윙크를 선사하는 아이가 바로 쌍둥이의 형이 랍니다.






심플한 단체 촬영은 뭐니뭐니해도 B룸이겠죠~
나란히 앉아 친구들과 장난을 치고 웃기도 하면서 즐거운 촬영을 마무리 했어요.
  





사랑스러운 일곱명의 천사들이
지금처럼 건강한 모습으로 자라 주기를 바랄게요~

포스팅에 허락해주신 한아름어린이집 원장님께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Posted by wooubi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셀프스튜디오 우유비] 지승이네 셀프 가족촬영 이야기






4월 17일 화창한 봄날, 우유비스튜디오에
햇살처럼 웃음이 맑은 지승이네 가족이 방문해주셨어요.
너무 귀여운 지승이와 다정한 엄마,아빠의 모습이
우유비스튜디오를 더욱 아늑하게 만들었어요~






 

촬영을 시작한 지 얼마 안돼서
엄마, 아빠의 표정은 환하게 웃고 있는데,
 귀여운 우리 지승이. 아직도 멍~잡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멍~하고 있는 표정마저 너무 귀엽지 않나요?



그럼, 지금부터 셀프가족촬영의 메인모델 지승이의 포트폴리오 함께 보실까요?



 

이런 눈웃음에 안 녹아내릴 사람 있을까요?
너무 해맑은 지승이,
웃는 모습이 아빠 엄마를 많이 닮았더라구요.



 

B룸 체스터 위에 앉아 있는 지승이의 포즈는 지승 아버님의 센스!
파란 바디수트를 선택해 오신 것도 정말 좋은 생각이셨어요.

저 포동포동한 팔과 다리가 너무 귀여워요.


 

C룸 침대에서 편안하게 촬영하는 지승군.
B룸 한 시간 촬영에 많이 힘들 것 같아 좀 편안히 쉬는 컨셉으로 갔답니다.
포근하게 잘 앉아 있죠?




엄마가 만들어준 비눗방울에 심취해서....




계속 잡기 놀이를 하고 있어요.
피해 다니는 비눗방울을 잡느라 집중! 집중!




엄마의 비눗방울 놀이에 지친 지승이,
인형에 기대어 쉬어봅니다~




이번엔 어른들도 좋아하는 흔들목마놀이~
근엄한 지승이 포즈가
장군감이네요.



 

인디언텐트 속에서 한 컷,

마지막 의상이었는데
지승이는 점점 컨디션이 좋아지고,
어머닌 점점....지쳐가고 계셨답니다.





 


 

몽키플랩 모자가 너무 잘 어울리는 지승이~
촬영 막바지에 자연스러운 포즈가 절로 나오네요~




'제 뒤태 어때요!'

어머님의 컨셉인데, 자연스럽게 뒤를 힐끔 봐주는
센스쟁이 아드님이었답니다.






맑은 웃음이 꼭 닮은 지승이네 셀프가족촬영이었습니다.
항상 행복하시고,
지승아, 200일을 축하해!!

포스팅을 허락해주신 지승이 어머님, 아버님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