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셀프스튜디오 우유비스튜디오] 첫 번째 겨울맞이 남대문시장 겨울소품 탐방기




싸늘한 찬바람이 몸을 움츠리게 하는 계절이 돌아왔네요.
새하얀 눈꽃, 예쁜 장식으로 꾸며진 트리, 크리스마스 등이 연상되는 계절...
저희 우유비 스튜디오에서도 겨울이야기를 시작하기 위해
소품의 천국 남대문 시장을 방문했답니다.



 


항상 활기찬 남대문의 소품시장 탐방이야기,
 지금부터 함께 하실래요?






소품 시장은 그릇도매상가와 같이 붙어 있는데, 첫 방문이라면 찾기 어려울 수도 있답니다.
저희는 분기별로 다닌 길이라 익숙하지만
길을 찾기 어려우시다면 남대문 안내센터에 길을 물어보세요.
친절하게 안내해 주시거든요.






소품 시장으로 올라가는 계단 코지에는 벌써 크리스마스가 찾아왔습니다.
조금 이른 감이 있지만, 화려한 트리가 벌써 설렘을 느끼게 해주었답니다.






소품상가로 가려면 그릇 도매상가를 지나야 하는데요~
이곳 역시 구석구석 범상치 않은 물건들로 채워져 있답니다.






실생활에 필요한 각종 컵과 그릇부터....




소품으로 사용해도 손색을 없을 만큼 예쁜 그릇과 잔까지 다양하게 진열되어 있었습니다.
우유비스튜디오 역시 작년 B룸 소품을 여기에서 많이 구입했어요.






앙증맞고 귀여운 숟가락 세트도 눈에 띄네요.
 소품상가를 가는 길이라면 한번 들려보면 좋겠죠?






자, 드디어 소품상가로 들어왔습니다.
아기자기한 소품들이 주렁주렁~
길목이 좁아 물건을 들고 다니기가 불편하였지만,
신기하게도 빠져나갈 수 있게 배치되어 있답니다.






손바느질 된 가렌더와 컵받침대.






섬세한 목각오리는 한 눈에도 확~ 시선을 사로잡았어요.
귀여운 이름표를 단 이 분홍 오리들은 이제 우유비의  C룸 에서도 만나실 수 있습니다. :D






슝 ~ 모형 비행기.
주렁주렁 많은 소품을 달고 날고 있습니다.






작년, 이 집에서 많은 소품을 매입하였는데요,
수많은 가게들이 있지만 역시 찾는 곳만  찾게 되는 것 같아요.
취향에 맞는 곳은 바로 단골이 되고, 시즌마다 들러서 인사를 하게됩니다.

정말 눈썰미 좋으신 사장님들은 몇 개월의 틈이 있어도 금방 알아보시고 음료를 건내주시더군요~






귀여운 주방소품들이 가득한 가게였습니다.






주인을 기다리는 인형들~
우유비스튜디오에 다 가져다 놓고 싶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아 아쉽네요!






미니어처 자동차가 즐비한 이 곳 역시 저희 단골가게입니다.
수작업으로 만드는 제품도 많다고 하네요~






소품상가 한편에 같이 있는 꽃시장과 조화 시장이에요.
한눈에도 꽃향기과 싱그러움이 느껴지시지 않나요?






벽에 걸수 있는 리스와 틴보드가 예쁜 가게.






싱싱함이 느껴지는 이 꽃과 나무들은 조화랍니다.
요즘은 조화가 너무너무 섬세하게 잘 나와서 깜짝깜짝 놀랄 때가 많아요.





        [대전 렌탈스튜디오 wooubistudio.co.kr]

             [대전 렌탈스튜디오 wooubistudio.co.kr]


겨울하면 크리스마스가 먼저 떠오르듯, 크리스마스하면 붉은색이 떠오르지 않나요?
붉은 무늬의 조화들과 눈사람 모양의 인형들이 소품시장을 가득 메우고 있었어요.






조화시장 역시 겨울과 크리스마스 준비를 하고 있네요.






온통 반짝반짝 화려한 장식들에 눈이 쉴 틈 없이 즐거웠습니다.
지름신을 불러들이는 아기자기한 소품들이 주렁주렁~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한껏 느껴지는 귀여운 소품들이에요.
저희도 이곳에서 크리스마스를 준비할 겨울 소품들을 한 아름 구입했답니다.






눈의 요정인 듯.
귀엽죠?






트리를 장식해주고 있는 커다란 눈꽃 오너먼트도 마음에 쏙 들었어요.






금색, 은색, 초록색 트리나무들이 나란히~
반짝 반짝 너무 예뻤답니다.
마음 같아서는 종류별로 하나씩 구비하고 싶지만,
우유비에서는 dp되어있는 자작나무와 조화들을 이용해서 트리느낌을 내기로 했어요.






크리스마스트리들을 보니 성큼 겨울이 실감이 납니다.






그 화려한 자태에 발길을 떼지 못했답니다.
크리스마스만 지나도 금새 쓸쓸해 보이는 트리들이지만,
지금은 설레는 겨울의 상징임은 틀림없어 보이네요.





총 5시간 정도를 다녀 지치긴 하였지만, 겨울 소품을 가지고 돌아가는 발길은 가볍기만 했답니다.
이제 다시 돌아가서 우유비스튜디오의 겨울 이야기를 준비해야겠습니다.
남대문의 즐거운 소품 나들이는 내년에 다시 이어질 것 같네요.
항상 기대해 주실 거죠?






 







                                                                         Posted by  wooubi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스튜디오 우유비스튜디오] 여름 계절꽃으로 더욱 산뜻해졌어요.





장마 사이로 잠깐의 햇살이 이렇게 좋을 수 있을까요.
오랜만에 어닝을 걷고 초록이들에게 햇볕을 마음껏 쬐주었어요.
습한 기운에 병충해를 입은 녀석도 있고, 물 조절을 못해줬는지 뿌리가 썩어버린 녀석도 있네요.
마음먹은 김에 근처 꽃집으로 달려가 병충해 약도 사오고, 계절 꽃도 몇 개 더 사왔답니다.






임파첸스예요. 이태리 봉숭아라고도 한다죠?
여름에는 장마때문에 화사하게 핀 꽃들이 많이 없었는데,
그나마 큰 꽃망울을 머금고 있더라구요.






보라색, 붉은색 두 녀석을 데려왔답니다.






초록과 분홍의 오묘한 조화가 예쁜 잎사귀를 가진 녀석인데,
이름을 물어보지 못했네요.

자세히 보면 잎사귀 끝에 분홍 꽃도 피었답니다. 






포트에 담겨 있던 수국도 내년을 위해 조금 더 큰 보금자리를 마련해주었어요.
꽃집 사장님이 아주 작은 꽃망울도 머금었다고 하시더라구요.







좋아하는 식물 중 하나인 트리안도 다시 들여왔어요.
조금 더 풍성해지면 예쁠 아이~







창가쪽에서 폭풍성장을 하던 타라도 줄기를 쳐내서 좀 다듬어 줬답니다.
이발을 좀 해줬다고 해야할까요 : D
동글동글 봉긋한 모습이 더 예뻐 보이는 타라입니다.










식물이란 마치 아기처럼 꾸준히 관리해주지 않으면
시들고 병들어서 여간 신경이 쓰이는 게 아니지만,
새로운 꽃망울을 맺고 예쁜 새순이 돋아나는 걸 보는 기쁨이 더 크답니다.

그나저나 오늘 TJB 에서 방송촬영을 온대요.
떨지 않고 잘해야 할 텐데 걱정입니다.
처음도 아닌데 두근두근 : )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