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d와 함께하는 종로이야기] 덕수궁 돌담길에서 인사동 쌈지길까지 나들이 산책 여행


선선한 바람이 부는 어느날,
걷는 것을 좋아하는 저는 문득 밖으로 나가서 오랜만의 여유를 느껴보고 싶었어요.
천안에서 서울까지 슈웅 하고 날아갔죠.
 
걷기에 딱 좋은 덕수궁 돌담길(시청)에서 인사동 쌈지길(종로)까지
한번 마음먹고 걸어보기로 했어요.







덕수궁 돌담길의 모습이에요.
어제밤 비가 와서 그런지 길가가 촉촉히 젖어있었어요.







같은 돌담길인데, 
가로 세로 사진에 따라 느낌이 많이 다르네요.

5d의 색감은 마크투와 마찬가지로 진득하고 무거워서 좋아요.







돌담길 맞은편에,
서울 시립 미술관으로 향하는 길이 있어요.
마침 서울사진축제를 한다기에 얼씨구나 하고 씩씩하게 미술관으로 향했지요.







입장료가 있을줄 알았는데, 관람은 무료였고
2011년 11월 30일 부로 끝이 났네요.

세계 여러 포토그래퍼들의 작품들을 한 눈에 볼 수 있어
생각지도 못한 정말 좋았던 시간이었어요.









그 중 가장 인상에 남았던 네덜란드 사진작가 Erwin olaf의 작품이에요.
두 사진 모두 다 'Hope' 라는 주제의 공통점을 갖고 있어요.

치밀한 구도와 섬세한 연출력, 그리고 유화같은 동화적 느낌의 사진이
너무너무너무  너무나 마음에 들었어요.

Erwin olaf의 사진들을 보다보면
 공포스러우면서도 신비로운 분위기의 특징이 있어요. (그것이 매력이죠)

사진 출처 _ http://www.erwinolaf.com






돌담길을 나와 청계천으로 걸어갔어요.

맑은 하늘은 아니었지만
파란 이파리가 우릴 반겨주었어요.






청계천에는 등불축제를 하고 있었어요.
낮에 가서 현란한 불빛들은 보지 못했지만,
등불 모형들을 보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지요.






우스꽝스런 슈퍼맨도 있었구요,







마치 견우와 직녀의 다리를 만들어주는 것처럼
오색빛깔의 잉어떼들도 있었어요. (그들은 까마귀였지만)
밤에 가면 더 좋았을 것을...







청계천 길을 걸으면서
앞에 사이좋게 걸어가시는 중년 부부의 모습이 너무 보기 좋아보여
한 컷 찍어보았어요.

점퍼도 커플로 맞춰 입으셨나봐요 ^^







걷고, 또 걷고






드디어 인사동에 도착하였어요.
인사동의 대표라 할 수 있는 쌈지길이에요.





 


머리하며...상태가 정말정말... 마음에 안들지만 찰캇 ㅜ.ㅜ
인사동 쌈지길에는 알록달록 예쁜 액세서리부터 전통 수공예 제품들까지
여러모로 구경할 수 있어요.

손에 들고 있는 건 민트맛 요거트 아이스크림이에요.
알싸한 민트와 요거트맛이 ... 음...
맛은 직접 드셔보시길 바래요 .






슬슬 배고파지기 시작했어요.
식당을 찾으러 내려가는 도중 발견한 똥빵.

호기심에 한번 먹어보기로 해요.






모양도 맛도 똥은 아니고
모양은 똥이지만 맛은 따뜻하고 달달한 붕어빵 맛이었어요.

요즘은 이런 아이템으로 승부하는군요.
4개에 2,000원 이라면 사먹어볼 만 할 것 같아요.

3개에 이천원은 좀....
그냥 나름 관광명소려니 하고....







배가 너무 고파서 우선 눈에 띄는데로 들어갔지요.
한식을 파는 곳이었어요.
아무래도 체인점인것 같아요.






지하로 내려가는 길에는 아담하고 예쁜 화분들과,
고객들을 배려하는 듯한 의자가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어주었어요.






제육 정식 이었던걸로 기억해요 .
런치타임에는 1인분에 6,000원.

가격 대비 맛있고 깔끔한 식당이었어요.

동동주와 삼색파전도 팔던데
나중에 와서 먹어봐야겠어요.






불빛이 노래서 색깔이 이상하게 나왔네요.
제육볶음의 질감이 느껴지시나요..






된장찌개도 매콤한게 제가 좋아하는 맛이었어요.

이렇게 5D와 함께하는 산책 여행기는
기분 좋은 배부름으로 끝이 났답니다. :)
 

덕수궁부터 인사동까지
걷는것 까지는 무리더라도
여유로운 시간에 한 번 산책하시는 것도
 기분전환 하시는데에 도움이 되신답니다.


물론 카메라와 함께 한다면 잠깐의 바깥 나들이라도 
더할 나위 없는 추억이 되어요.
  










posted by flyrim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천년고도 경주 이야기] 야경으로 수놓은 안압지의 밤





늦은 감이 있지만, 우유비 스튜디오를 벗어난 첫 여름 여행기를 들려드릴게요~
여름 휴가지로 선택한 곳은 바로 천년고도 경주!
아기가 아직 어려 북적거리는 휴가지를 피하고 한적하면서도 유적지도 둘러볼 수 있는 경주를 택했어요.

 경주 곳곳을 다니기에는 부족한 시간이었기에
간단히 3개의 테마로 나누어 글을 적어볼까 합니다.

경주 유적지 중에서도 인상 깊었던 임해전지(사적 18호) 안압지입니다.
경주의 고풍스러운 멋을 담고 있는 낮도 좋지만,
야경이 특히 아름답다기에 밤 시간대를 선택하여 방문했답니다.






늦여름이었지만, 안압지의 아름다운 야경을 보기 위해 많은 분이 찾아주셨더라구요.
안압지의 유명세 만큼 그 호응도가 높았습니다. 






안압지는 신라 문무왕 14년에 큰 연못을 파고 못 가운데 3개의 섬과 북쪽과 동쪽으로 12봉우리를 만들었는데,
이것은 동양의 신선사상을 배경으로 삼신산과 무산십이봉을 상징한 신라원지의 대표적인 곳이라고 합니다.

못 가에 임해전과 여러 부속 건물을 만들어 왕자가 거처하는 동궁으로 사용하면서,
나라의 경사스러운 일이나 귀한 손님을 맞을 때 이 못을 바라보면서 연회 베풀었다고 하네요.






안압지 곳곳마다 아름다운 조명과 자연 산책로가 어우러져 경주의 밤을 더욱 아름답게 비추었어요.






안압지의 야경을 함께한 가족들.
오랜만의 여행에 너무나 즐거워했답니다.






입구 쪽에 전시된 복원 중인 월정교 모형입니다.
너무 잘 만들어진 모형이라 복원 후가 기대되던 걸요~






월정교는 통일신라 최고 전성기의 화려한 궁성교량 이었다고 합니다.
길이 66m, 폭과 높이가 9m 규모라고 하네요.






지금 월정교는 21세기 건축기술을 동원하여 역사적 고증과정을 거쳐
단계적으로 2006년~2035년까지 복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해요.






연못의 주위를 돌다 보니 산책로 조경과 기와 건축물 사이 조명들의 효과로 인해
물 위를 걷는 듯한 묘한 느낌이 들었답니다.






물 위에 비친 조경이 빛을 발하네요~
연못의 잔잔한 물결이 없었다면 정말 거울에 비친 듯했겠죠?






한 시간 남짓 짧게 안압지의 산책을 즐겼지만,
시간 여유가 있었더라면 더 오랜 시간 야경을 즐기다 돌아오고 싶었습니다.






나들이 가기 좋은 가을 날,
가족과 함께 경주의 밤을 아름답게 수놓은 안압지를 둘러보시는 건 어떨까요~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Die Blume 2011.09.19 23: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너무도 멋진 풍경 멋진 사진이네요^^ 잘 구경하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