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비의 맛기행] 저렴하고 싱싱한 횟집와사비

 

 


더운 날씨에 입맛도 떨어지는 요즘,
싱싱하고 식감좋은 회가 너무 먹고 싶었답니다. 
그래서 우유비는 지인에게 소개를 받아
단골들만 안다는 대전 중구 대흥동 옛중구청 자리 근처의 횟집 와사비를 가보기로 했습니다. 






우리들공원 가기전, 이씨화로와 세계맥주전문점 사이의 한적한 골목길 안 횟집 와사비가 있었습니다.
문화의 거리로 조성되고 있는 대흥동의 떠들썩한 분위기와 대조적으로
한적하고 편안한 분위기의 골목이 인상적이었는데요,
닭볶음탕으로 유명한 정식당의 제2식당이 바로 옆에 있더라구요.






횟집 와사비 역시 선술집처럼 편안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다른 곳에 비해 저렴한 가격.
하지만 시식을 해봐야 정말 가격이 싼지 알겠죠?






도미회를 주문하고 자리에 앉자,
쌈야채와 장류를 포함해 기본 스끼가 차려지고,
바로 해물육수의 우동샤브샤브가 등장!

싱싱한 조개를 넣고 국물이 보글보글 끓어오르자
우동과 야채, 어묵을 털어놓고 함께 끓이기 시작했어요.






칼칼하면서도 착 감기는 육수가 정말 시원했어요.
면발부터 국물까지 싹~비워냈지요.






긴 기럭지를 자랑하는 꽁치.
바짝 구워 겉은 바삭하고, 살은 쫄깃함이 너무 맛있었답니다. 






요~ 못생긴 놈은 도미의 머리입니다.
역시 생선은 머리부분이 일품 아닌가요?
껍질에 소금이 짭조름하게 쳐 있지만 안은 담백했답니다.

이 상차림만으로도 벌써 소주 한 병을 거뜬히 비웠었지요.






서비스로 주시던 김치알주먹밥.
짜거나 맵지 않아서 아이도 잘 받아먹었어요.





다음으로 나온 생선초밥 입니다.
횟집의 기본 별미이지요.
아, 사진에는 없지만
회를 못 먹는 아이들을 위해 어린이돈까스를 만들어주시던 배려도 잊지 않으셨답니다.





자~ 오늘의 메인요리 도미회가 등장했습니다.
중부수산시장횟집의 실장 출신인 사장님이 회 뜨는 경력이 오래되셔서 그런지
회의 식감이 아주 뛰어났어요.
물론 회의 생명인 싱싱함도 좋았습니다.
 





껍질이 맛있기로 유명한 도미.
도미껍질에 끓 는물을 살짝 부어 껍질만 익혀 식감을 독특하게 만들어 주었다고 합니다.
젤라틴처럼 씹히는 맛과 부드러움을 동시에 간직하고 있더군요.
기름진 도미 뱃살도 일품이었어요.






참기름에 찍어 맛있게 먹었던 참치회.
고소하고 차가워서 자꾸만 들어가더라구요.
중간중간 서비스메뉴를 주셨는데, 먹느라 정신 팔려 사진은 다 어디로 갔는지 모르겠어요;






의외로 마지막에 등장한 튀김.
새우와 깻잎, 고구마 등이 파삭파삭한 튀김옷을 입고 등장했답니다.
느끼하지 않고 부드러워 아이들이 무척 좋아했어요.

배가 너무 불러 해물탕도 마다하고 나와야 했던 아쉬움이 있었지만
다음을 기약했답니다.

킬로당 몇만 원씩 하는 고급 횟집도 좋지만
저렴하고 싱싱한 회를 맛볼 수 있는 곳을 알게되었다는 것만으로도 서민인 저는 행복합니다.
우유비의 단골 예감~ 대흥동 횟집와사비였습니다.


주소>>   대전광역시 중구 대흥동 225-6번지
     문의 >>  042-226-6690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날로그의 힘] 책만드는 여자를 만나다





독특하고 예쁜, 세상에 단 하나뿐인 나만의 아이템,
아마도 쉽게 구하기 어렵겠죠?
그러나 우리 주변에는 흔히 찾아볼 수 없는 그러한 물건을 만들어내는 분들이 가까이 계시 답니다.
'책 만드는 여자' 가 바로 그러한 희소성의 가치를 만들어내는 하나의 장소인 것 같아요.

일반적으로 책은 기계로 제본하여 대량의 완제품 중 하나만 소유할 수 있는 것이 일반적인데요,
여기 '책 만드는 여자'는 손으로 직접 제본하여 바인딩 북아트를 통해
 노트, 일기, 다이어리, 책 등 자신의 개성이 담뿍 실린 아이템을 만드는 방법을 가르쳐 줍니다.
아날로그의 힘을 느끼게 하는 공방!
그 이야기 속으로 들어가 보실까요?






대흥동 번화가 한적한 길모퉁이에 책의 향기가 느껴지는 빨간 간판의 공방.






우유비스튜디오의 인테리어를 맡아주신 '갤러리앤' 남호정 실장의 소개로 잠시 들려본 '책 만드는 여자'!

공방의 섬세하고 아담한 분위기, 보글보글 커피 끓이는 소리와 함께 진한 커피 향이 우유비를 반겨주었습니다.
특히 알록달록 예쁜 색상의 옷을 입은 다양한 책이 꽂힌 책장이 시선을 사로잡았어요.






북아트를 위한 재료들과 섬세하게 만들어진 완성품들이 함께 어우러져
공방의 분위기 더욱 화사하게 만들어 주는 것 같았어요.






저마다 다른 컨셉과 디자인으로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작품들.






책 사이사이 앙증맞은 소품까지 장식을 해놓았어요.






하나하나 정성이 들어가지 않는 곳이 없을 정도로 섬세하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특히 책을 정리해둔 이 미니어처 트렁크는 너무 탐나지 않나요?
스튜디오에 디스플레이 하면 잘 어울릴 것 같네요. : D






어디 하나 버릴 곳 없는 감성적인 소품으로 가득한 공방이었답니다.






'책 만드는 여자'의 이상순 대표님이 말하는 '아날로그의 힘'
그것은 직접 디자인하신 아트북에서 찾아볼 수 있었어요.
자동화된 시스템에서 획일화된 책의 단조로움보다 단 하나의 소중함이 느껴졌습니다. 






원래는 일러스트 관련 일을 하셨다는 이상순 대표님.
'책 만드는 여자' 북아트 공방은 4년 전쯤 오픈하였다고 합니다.
최근에는 지역 월간지에도 소개되었다고 하네요.

대표님은 주로 강의나 전시회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점차 제작 판매도 생각하고 계시다니
 북아트를 가까이 접하고 싶으신 분들에게는 희소식이겠죠? 







감각적인 디자인의 현판.
여기서는 같은 디자인은 찾아보기 힘든 것 같아요.






공방 한켠을 차지하는 튼튼해보이는 사다리.
갤러리앤의 남호정 실장이 직접 만들어주셨대요.
아기자기한 소품들에는 모두 이상순 대표님의 손길이 묻어있어요.






앙증맞은 미니어처 북.
사실은 예쁜 옷을 입은 포스트 잇이랍니다.






살포시 앉아있는 귀여운 목각 고양이들.
조만간에 스튜디오에 데려와야 겠어요.
어쩜 이렇게 탐나는 소품들이 많은지...







물 건너온 북프레스기 : )
 이것으로 잘 눌러줘야 책이 잘 만들어진다고 해요. 
섬세한 작업을 위해서는 꼭 필요하답니다.






 세상에서 하나뿐인 나만의 책 만들기에 대해 조금이나마 배워보고 싶었지만, 
많은 시간을 할애하지 못해서 아쉬웠어요.
다음번에 꼭 다시 방문 드리겠다는 말씀을 드리고 공방을 떠나왔습니다.

맛있는 커피와 좋은 구경 그리고 포스팅을 허락해주신
이상순 대표님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책 만드는 여자'가 궁금하시다면
.
.
.

http://blog.naver.com/ssooni05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