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커플사진, 만삭사진] 열 달의 기다림을 기록합니다

 

<우유비스튜디오는 후기를 가장한 바이럴마케팅을 진행하지 않습니다>

 

 

 

임신이라는 축복, 아이와 함께 하는 열달 중

어느 하루가 소중하지 않은 날은 없겠지요. 

 

 

소중한 아가와 만남.

그 열 달의 기다림을 기록합니다. 

 

 

스튜디오로 직접 찾아오셔서 예약하고 가신 희은님.

아주 다정하신 남편분과 함께 오셔셔 조곤조곤 원하시는 컨셉을 설명하셨어요.

 

 

 

 

 

 

 

 

희은님은 직접 화관과 원피스를 준비하시고,

남편분은 꿀 떨어지는 눈빛을 준비하셨네요.

 

 

 

 

 

 

 

 

소중하게 배를 감싸는 모습에서

예비 엄마아빠의 기다림과 설렘이 묻어나 보는 사람까지 행복했답니다.

 

 

 

 

 

 

 

 

요청하시는 컨셉을 가능한 한 빠뜨리지 않고 촬영해드렸답니다 :)

 

 

 

 

 

 

 

 

 

두 사람이 아닌 이미 세 사람의 첫 가족사진.

 

엄마 뱃속에 너도 함께했다고

나중에 아가와 함께 이야기 나누는 그 순간을 그려봅니다.

 

 

 

 

 

 

 

 

 

아름다운 D라인.

희은님의 독사진도 남겨드렸어요.

 

건강 잘 챙기셔서 예쁜 아가와 건강하게 만나시길 바랍니다.

 

 

 


 


우유비스튜디오/대전가족사진/대전우정사진/대전커플사진/대전스튜디오/대전베이비스튜디오/대전셀프웨딩/대전리마인드웨딩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 커플사진, 만삭사진] 1년 후, 아가와 함께

 

 

 

 

대전에는 수많은 스튜디오가 있고,

또 대부분의 베이비스튜디오에서 만삭촬영을 무료로 촬영해주기도 하지요.

 

그럼에도 커플촬영을 하셨던 분들이 만삭촬영을,

만삭촬영 하신 분들이 아기 100일과 돌을,

또는 첫째에 이어 둘째, 셋째까지 촬영하러 오실 때는

스튜디오 운영의 큰 보람을 느끼곤 한답니다.

 

 

 

 

지영님과 지훈님 처럼 말이에요 : )

 

 

꼭 1년 전,

웨딩촬영을 대신 간소하게 커플촬영으로 진행하셨던 커플이셨어요.

 

 

 

 

 

 

 

 

지금은 뱃속의 아가까지 셋이 되었네요.

 

 

아가를 감싸듯 배 위에 살포시 올려 둔 두 손이 참 예뻤어요.

 

 

 

 

 

 

 

 

 

 

아무것도 없는 화이트 벽은 빛을 어떻게 들어오느냐에 따라 낌이 많이 달라지지요.

이날은 빛이 참 좋았답니다.

 

 

 

 

 

 

 

 

 우유비스튜디오는 만삭촬영이라고 배만 집중적으로 촬영하지 않지요.

커플촬영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배가 아니라면 임산부인지 모를 정도로 날씬하셨던 지영님.

커플 촬영 때도 표정이 유독 좋으셨던 지훈님은 예비 아빠의 행복한 기대감을 한껏 드러내 주셨어요.

 

 

 

 

 

 

 

 

셋이 되어서 찾아주시겠다는 두 분.

 

예쁜아가 건강히 순산하시길 바랍니다.

: )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