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도시 다른 세계를 가진 마닐라 여행 - 마닐라(1)



출처 : http://navercast.naver.com



어이없는 친구녀석의 때 아닌 겨울휴가 제의에 공항의 설렘과 몇 년째 누리지 못했던 자유로운 발품 여행이 머리를 지배했다.
2주 남짓남은 출발예정일, 비행기표 구하기에 터무니없이 짧은 기간이었지만 '온라인 투어(Onlinetour.co.kr)'가 공동구매로 내놓은 필리핀 저가항공 'Zestair'의 운좋게 마지막 2좌석을 잡았다. 

 

 

호텔은 그나마 예약하기 쉬웠지만, 차고 넘친다고는 하지만 위치와 가격대비 괜찮은 숙소 딱 찍기는 생각보다는 쉽지 않았다.
우선 여행책자(제목:Just go)와 구글어스(Google earth)의 위성사진을 통해 숙소로서 위치가 괜찮은 곳을 선정하고, 전 세계 호텔 Booking 사이트 'Agoda.com'를 통해 후기와 평이 괜찮은 곳, 마닐라'말라떼' 중심가에 'Pearl garden Hotel'을 결정하고 예약했다.


 

해가 저무는 영종도를 눈에서 떼어내고 간만에 느껴보는 공항이란 장소가 주는 설렘을 만끽하며 출국 수속을 서둘러 끝냈다. 두어 가지 면세품을 꾸려들고 긴 통로를 거쳐 비행기의 뒤편 윈도우 쪽에 자리를 잡았다.
어느 정도 좌석 등받이 조정이 가능했지만 뒷좌석 승객에게 미안할 만큼 공간이 좁았고 잠깐 눈 붙이면 얼굴이 앞으로 떨어질 듯한 등받이 각도는 저가항공에 올랐다는 사실을 실감케 했다.


이륙 후 유부초밥, 롤, 소이 Soup 등으로 구성된 간단한 기내식으로 저녁식사를 해결하고 무료함을 잠시 달랠 때 즈음 의외로 4시간 가량의 비행이 생각보단 일찍 끝났다.


겨울에서 여름으로 여행...

입국심사를 마치고 가방을 찾고 여기저기서 ‘따갈로’로 시끌시끌 소란스럽게 대화를 나누는 현지인들 사이로 어수선한 공항 로비를 맞이하니 이제야 마닐라에 도착했음을 실감했다. 재빨리 두텁게 한 꺼풀 감싼 겉옷을 벗어 가방 안으로 투척하고, 다소 초라한 공항 Information desk 를 찾아 마닐라 지도 한 장을 부탁했다.

  


밤늦게 도착했지만 재빨리 마닐라의 첫인상을 서투른 손으로 카메라 셔터를 눌러 담았다.
공항출구를 나서자 바로 택시 승강장 눈앞에 있었지만 인터넷을 통해 눈과 귀가 따갑도록 들었던 필리핀 택시의 바가지요금에 대한 염려 때문인지 잠시 망설여졌다.
이틀정도 마닐라 여행을 하고 나서야 느낀 사실이지만 현지 체류인 이라면 모를까, 여행이 목적이라면 바가지 택시비는 어느 정도 감수해야 하는 것이 차라리 속편하다. 노란색 택시와 하얀색 택시가 따로 줄지어 대기하고 있었다.
우선 노란색 택시는 공항 택시로 숙소(말라떼)까지 520Php 로 다소 비싼 가격을 불렀지만 고정가 였고 하얀색 택시는 미터기 측정 요금을 받는다는 답을 얻었다.


숙소가 있는 ‘말라떼’ 까지 위치상 그렇게 멀지 않다는 판단에 미터 택시(하얀색) 라인으로 가서 택시 승강장 안쪽 보도블록에 작은 데스크 앞 남자에게 ‘말라떼’에 위치한 숙소를 알려주었다. 그러자 ‘AIRPORT METERED TAXI SERVICE DISPATCH SLIP'이란 작은 종이를 건네주었다.
택시에 타고 받은 작은 종이를 펼쳐보니 작성일, 승객성명, 택시번호, 미터당 가격 등이 기재되어 있었고 가장 아래쪽에 일련번호가 찍혀있었다.
추측컨대 미터기를 무시한 바가지요금이 빈번히 발생하다보니 나름 대안 책으로 필리핀 정부 또는 마닐라 시 에서 작은 조치를 취한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Meter please"를 꼭 외쳐야 한다는 인터넷에서 본 수많은 여행자들의 조언이 머리를 짓누르고 있었지만, 의외의 믿음직한 조치에 살짝 안도의 미소가 지어졌다.
그러나 다음날부터 경험한 시내 택시들의 바가지요금으로 공항의 인상은 손바닥 뒤집듯 바뀌었다.


공항을 벗어나 시내로 들어서자 필리핀의 대중교통의 상징인 ‘지프니’가 줄지어 거리를 달리고 있었다.
밤늦은 시간 어수선하고 다소 질서가 어지러운 거리위에서 피곤한 듯 무표정하게 걷거나 지프니에 올라타기 위해 기다리는 필리피노들, 거리 곳곳에 늘어선 야자수들, 색채감을 잃어버린 듯한 낡은 건물들 등 그들에겐 그저 일상적이지만 이방인에겐 좀처럼 적응되지 않는 이색적인 밤 풍경들이 숙소(말라떼)로 가는 동안 경험하지 못한 눈을 자극했다.





‘말라떼’ 지역으로 다다르자 높은 건물들과 늦은 밤이지만 성행하는 바와 KTV, 식당 등에서 내뿜는 네온사인들과 아직 시끌시끌한 관광객과 필리피노들의 대화는 대낮과 다름없는 밤을 만들고 있었다.
택시비는 팁포합 300Php 지불하고, Check-in을 서둘러마치고선 12시가 다된 시간이었지만 호텔주변을 둘러보고 싶어 서둘러 호텔을 나섰다.
주변을 거닐다 허름한 노천 꼬치요리 식당의 보도블럭 가장자리 테이블에 자리를 잡고 ‘산미구엘(25Php)’과 꼬치(6~8Pieces 150Php)를 넉넉히 주문했다.
준비해온 여행책자에 나온 ‘Cowboy grill’, ‘클럽 Insomnia’,‘클럽 Socialista’ 등이 자리잡은 식당과 2차선 도로를 경계로 자리잡고 있는 초라하지만 정신없는 분위기에 휩싸이기에 좋은 노천 식당이었다.
규모나 시설면에서 홍대와는 비교할 바는 아니었지만 거리를 울리는 쩌렁쩌렁한 음악소리와 클럽앞 사람들의 소란스런 대화들이 클럽거리 다운 엊비슷한 분위기를 연출해내고 있었다.
짤막한 산미구엘의 시원한 매력을 느끼며 잠시 주위에 땅콩 등 견과류를 카트에 싣고 다니는 잡상인과 장미를 파는 아이들 그리고 10살미만으로 보이는 구걸하는 아이들 등 어지럽게 널린 여러 가지 환경과 사람들이 궁금증과 동정심 그리고 흥미로움을 한꺼번에 자아냈다.
두어시간정도 맥주를 기울이다 보니 정신없이 보낸 오늘 하루의 피로가 몰려왔다. 다음날 말라떼 주요지역을 도보여행하기 위해 발걸음을 재촉했지만 새벽 2시가 다되어 숙소로 돌아왔다. 
에어컨 스위치를 올리고 베개에 얼굴을 파묻고선 정신없었던 하루와 여기가 어디인지에 대해 생각하는 사이 침묵이 찾아왔다.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 셀프스튜디오 우유비스튜디오] 홑꺼풀 눈망울이 매력적인 윤하 스틸컷


눈이 초롱초롱 빛나는 아가 윤하를 소개해드릴게요~
요번에 돌을 맞이하는 윤하는 촬영을 위해 우유비스튜디오를 방문해주었는데요.

그냥 지나가기는 너무 아까워 서비스로 몇컷 촬영해드렸답니다 :)






따뜻한 햇빛이 들어오는 A룸에서 5d mark2 + sigma 50mm로 촬영이 되었어요.
 햇빛을 받은 슈크레 인형이 졸린듯이 보이네요.






실제로 보면 더 초롱초롱 빛나는 윤하의 눈동자를 sigma 50mm로 담는게 쉽지만은 않은 일이군요^^;






머릿결이 바람에 휘날리며~ 찰칵
모델 포스를 풍풍 날리는 윤하의 예쁜 모습을 우유비스튜디오에서 담아보았습니다.
5d mark2 특유의 분위기와 색감이 잘 어우러졌네요.

포스팅을 허락해주신 윤하 부모님께 감사드리며,
윤하야. 건강하게 무럭무럭 자라렴 ^^










 


posted by Flyrim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 렌탈스튜디오 우유비스튜디오] Nikon d700과 함께하는 우정촬영 이야기


우유비 스튜디오에 아리따운 7명의 여성분들이 방문해 주셨어요.
렌탈 스튜디오를 통해 아름다운 우정을 추억으로 남기기 위함인데요.
쾌활했던 훈훈한 촬영 이야기를 한번 들어보시겠어요?




 

 

촬영은 Nikon D700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얼굴에 꽃봉오리를 만드니 7송이의 아름다운 꽃이 되었네요^^

 




 


하얀 배경은 모두 B룸에서 촬영한 사진이랍니다.
입술에 손을 얹고 누가누가 더 예쁘나 승부하고 계시는군요~






장난치는 재밌는 모습을 흑백으로 담아보았습니다.
재밌는 분위기가 한몫을 하는군요^^
촬영에 너무 적극적으로 임해주셔서 참 즐거웠답니다.






아기들이 타는 목마를 탔다고 흉을 보진 마세요!
얼마나 재밌는데요.






M모 회사 커피 광고 같지 않나요.
분위기있게 나온 그녀와
그녀를 부럽게 바라보고 있는 친구들.

위의 사진 두개는 C룸에서 촬영하였습니다.






좋은 사진이 너무 많이 나와 고르기가 힘들었답니다.
니콘 D700으로 끊이지 않는 웃음소리를 촬영하는 내내 wooubi 담당서버님께서는 즐거웠다고 하시네요.

일곱분의 우정이 무지개빛처럼 아름다우시길 기원합니다. ^^*




 photographer : wooubi
 
 

 
 

 



 
posted by Flyrim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찌은 2012.01.09 09:0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머나~우리유명해지겠어요ㅋㅋㅋ
    이쁜사진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당^-^
    좋은추억만들고 가요♥♥

  2. 찌은 2012.01.09 09: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머나~우리유명해지겠어요ㅋㅋㅋ
    이쁜사진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당^-^
    좋은추억만들고 가요♥♥

    • BlogIcon wooubi wooubi 2012.01.09 19:4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
      안녕하세요~

      너무 즐겁게 촬영해 주셔서 촬영한 저 또한 너무 즐거웠습니다.

      늘 우정 변치 않으시길 바랄께요~

      몇가지 리터칭해서 이메일로 보내드릴께요~

      댓글 감사합니다. :D

  3. 양알 2012.01.10 15:1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잼있었던 사진촬영이였어요
    다음에 또 촬영하러 갈게요,감사합니다

  4. BlogIcon 광목이야기 2012.01.13 21:0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말 멋진 사진이네요~

[대전 셀프스튜디오 우유비 스튜디오] 크리스마스 깜찍이 소녀 촬영 이야기



깜찍한 표정의 사랑스러운 3살배기 소녀를 소개할게요.
이름은 소정이랍니다 :)







이름도 얼굴도 예쁜 소정이는 이번이 우유비 스튜디오의 두번째 방문이에요.
그래서 그런지 낯설어하지 않고 모델같은 표정을 능숙하게 지어주었답니다.






촬영은 A룸에서 진행되었어요.
귀여운 꼬깔모자를 쓰고 윙크 깜찍하게 짓는 소정이의 모습에
홀딱 반해버렸답니다. :D






크리스마스엔 산타할아버지가 어떤 선물을 주실까?
라고 마음 속으로 생각하고 있나봐요.




 


촬영은 5D MARK 2 + 시그마 50mm f1.4로  진행되었어요.
확대축소가 안되어 발로 직접 뛰어야 하므로 발렌즈라고 부르긴 하지만,
그만큼 색감이나 분위기를 압도하지요.





소정이는 빨간색이 참 잘어울리는 소녀인 것 같아요.
그래서 크리스마스 소녀라고 포스팅 제목을 붙였지요~





아빠와 커플티를 입었네요~
노란색 로고가 박힌 후드티가 깜찍하네요. :)
아빠 코는 왜 만지는 걸까요?






엄마랑도 찰칵~
소정이의 깜찍한 미소가 돋보이네요 ^^





 


소정양 사진은 예쁜 사진이 너무 많아 고르기가 힘들었어요.
어딘가를 지그시 바라보고 있군요.
엄마를 바라보는 걸까요 아빠를 바라보는 걸까요? :)





엄마 손등에 뽀뽀하는 소정양.
집에서 얼마나 애교덩어리일지 상상이 가는군요 ^^*
크리스마스를 축하하는 듯한 분위기도 돋보여요.






이렇게 귀엽고 애교많은 사랑스런 딸이 있다면 얼마나 행복할까요~
아이의 예쁜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 간직하시는 부모님의 마음도 흐뭇하실거에요.

소정양의 포스팅을 허락해주신 부모님께 감사드리며,
 저는 다음주에 다시 쉬리릭~ ^^



photographer : wooubi









Posted by  flyrim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 셀프 스튜디오] 5d mark2로 찍어본 우유비스튜디오 미니가든




안녕하세요! flyrim 입니다.
이제 날씨도 제법 추워지고, 완연한 가을 날씨가 되었어요.
오늘은 우유비스튜디오 안에 있는 작은 정원을 5d mark2로 찍어보았는데요,
가을 향기가 사진 속에서도 물씬 풍기더군요.






초록색 잎사귀도 가을 바람에 산들산들 흔들리고
제 마음도 산들산들 :)
가을 타는 여자인가봐요...





정원의 마스코트 귀여운 짹짹이도 둥지를 틀고 가을을 맞이하네요.




 조리개 수치를 낮추어 뒷배경은 다 날리고 좀 더 클로즈업 하여 찍어보았어요.
5d mark 2가 확실히 분위기는 예쁘게 나오는 것 같아요.






보라색 꽃이 벤치 아래서 수줍게 고개를 내밀고 있는 것 같아 찍어보았어요.
보라색도 가을 분위기에 아주 잘 어울리는 색상이죠.
향기도 신비스러울 것 만 같지 않나요?
사실 조화 랍니다...^^*







잎사귀 사이로 조그만 여자 아이의 사진을 발견 했어요.
한아름 꽃을 들고 수줍게 웃는 아이 사진의 분위기가 너무 예뻐 찍었는데,
과연 몇년 전 사진일까요?







우유비 정원의 전체 샷은 이러하답니다.
이렇게 5D mark2로 사진을 찍어보았는데요,
사진 찍는건 사실 어렵지 않아요.
무심코 스쳐 지나갔던 것들 하나하나에 관심을 가지게 된다면
분명히 좋은 사진을 찍으실 수 있을 거에요 :)

날씨 쌀쌀한데 감기 조심하시구요,
그럼 다음주에 또 뵙도록 하겠습니다. ^^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