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동구 가오동, 깔끔하게 정돈된 신도시 한 모퉁이에
깨끗한 거리만큼 아기자기함이 돋보이는 소품가게가 생겼어요.
[감성 아이템 멀티숍] 핑거스토리!!

'핑거스토리'는 컨츄리 인형과 톨페인팅으로 유명한 '애플컨츄리'의 제2브랜드예요.
기존의 체인점을 갖췄던 공방에서 발전하여
애플컨츄리의 아기자기한 소품에 일본 소품, 수공예 작품까지 만나볼수 있는
오프라인 멀티숍이랍니다.






외부에서 보이는 그대로 내부 역시
예쁜 인테리어와 소품들이 조화를 이루어 깔끔한 느낌이었어요.






푸른색감이 돋보이는 싱글소파와 예쁜협탁,
아기자기한 소품들이 어울려 코지코너를 완성하고 있었어요.






우유비스튜디오와도 참 잘 어울릴법한 전철소품. : )
창가로 스미는 햇살과 조화를 이루어서 따뜻하고 편안한 느낌이었답니다.






빈티지 미니 선풍기도 예뻤지만, 옆에 있는 액자가 눈길을 끌었는데요,
직접 프레임을 짜고 자작나무 판에 열처리를 하여 이미지를 삽입한다고 하셨어요.
주문제작도 가능하다고 하셔서 스튜디오에 비치해둘지 고려 중입니다.
특이한 액자를 찾으시는 분들에게는 좋은 아이템이 되겠죠?






사실, 핑거스토리의 인테리어는 저희 스튜디오를 꾸며주신 마리앤에서 공사를 담당하셨는데요.
공사하시기 전 애플컨츄리 사장님께서 우유비스튜디오를 샘플삼아 꼼꼼히 둘러보고 가셨어요.






'마리앤'만의 빈티지한 인테리어와 핑거스토리 사장님의 감각적인 소품이 조화되어
멋진 핑거스토리 매장이 탄생하였습니다.






이곳에는 애플컨츄리에서 제작하는 액자들을 진열할 예정이래요.






애플컨츄리의 컨츄리 인형들이랍니다. 아이들 방에 비치하면 좋을 것 같아요.





                                                                                                                                        [대전셀프스튜디오 wooubistudio.co.kr]

                                                                                                                                        [대전렌탈스튜디오 wooubistudio.co.kr]

                                                                                                                                        [대전셀프스튜디오 wooubistudio.co.kr]


일본수입 아기용품과 생활 소품도 판매하고 계셨어요.
저희는 여기서 아들래미에게 줄 예쁜 아기물통을 골랐답니다.






요 귀여운 푸딩병은 B룸 소품으로 낙점!




                                                                                                                [대전스튜디오 wooubistudio.co.kr]

                                                                                                                                             [대전스튜디오 wooubistudio.co.kr]


레이스 테이프와 스탬프 등
다이어리를 꾸미기 좋아하는 분들이 보면 좋은 아이템들도 가득했어요.





                                                                                                                                             [대전스튜디오 wooubistudio.co.kr]


직접만든 헤어 핀과 액세서리, 귀여운 펜 등도 깔끔하게 정리되어 있었답니다.

헤어 액세서리 종류는 저희 우유비스튜디오에 오셔서 모델촬영을 하시기도 하셨는데요,
곧 온라인으로도 만나볼 수 있으시답니다.






가죽으로 만든 열쇠고리 및 핸드폰 줄 등도 판매하네요.
역시 애플컨츄리의 세컨드 브랜드답게 컨츄리한 소품이 많았어요. 






입구 쪽에 요 아기자기한 책상이 눈에 띄었는데요.
공방이 있어서 그런지 프레임에 상판을 얹어 만든 튼튼한 책상도,






주방장과 귀여운 싱크대도 사장님이 직접 뚝딱뚝딱! 






흔히 볼 수 있는 팬시점의 성격을 넘어서 다양한 컨셉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신 것 같았답니다.
차츰 지역사회 특성을 살려
저렴한 가격에 고급커피를 즐길 수 있는 셀프커피숍도 함께 운영하실 예정이라고 하니
더욱 발전하는 핑거스토리를 만나볼 수 있겠죠?






핑거스토리는 몇 달 후 온라인 매장까지 오픈할 계획이래요.
온라인 매장은 오픈마켓 형태로 다른 판매자분들도 손쉽게 판매할 수 있도록 구축하신다고 하니 한층 더 기대되네요.
지금까지 감각이 돋보이는 핑거스토리의 이야기였습니다.
다음 포스팅에는 '핑거스토리'의 헤어악세서리 촬영 컷을 공유드릴게요!



포스팅을 허락해주신 핑거스토리 대표님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날로그의 힘] 책만드는 여자를 만나다





독특하고 예쁜, 세상에 단 하나뿐인 나만의 아이템,
아마도 쉽게 구하기 어렵겠죠?
그러나 우리 주변에는 흔히 찾아볼 수 없는 그러한 물건을 만들어내는 분들이 가까이 계시 답니다.
'책 만드는 여자' 가 바로 그러한 희소성의 가치를 만들어내는 하나의 장소인 것 같아요.

일반적으로 책은 기계로 제본하여 대량의 완제품 중 하나만 소유할 수 있는 것이 일반적인데요,
여기 '책 만드는 여자'는 손으로 직접 제본하여 바인딩 북아트를 통해
 노트, 일기, 다이어리, 책 등 자신의 개성이 담뿍 실린 아이템을 만드는 방법을 가르쳐 줍니다.
아날로그의 힘을 느끼게 하는 공방!
그 이야기 속으로 들어가 보실까요?






대흥동 번화가 한적한 길모퉁이에 책의 향기가 느껴지는 빨간 간판의 공방.






우유비스튜디오의 인테리어를 맡아주신 '갤러리앤' 남호정 실장의 소개로 잠시 들려본 '책 만드는 여자'!

공방의 섬세하고 아담한 분위기, 보글보글 커피 끓이는 소리와 함께 진한 커피 향이 우유비를 반겨주었습니다.
특히 알록달록 예쁜 색상의 옷을 입은 다양한 책이 꽂힌 책장이 시선을 사로잡았어요.






북아트를 위한 재료들과 섬세하게 만들어진 완성품들이 함께 어우러져
공방의 분위기 더욱 화사하게 만들어 주는 것 같았어요.






저마다 다른 컨셉과 디자인으로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작품들.






책 사이사이 앙증맞은 소품까지 장식을 해놓았어요.






하나하나 정성이 들어가지 않는 곳이 없을 정도로 섬세하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특히 책을 정리해둔 이 미니어처 트렁크는 너무 탐나지 않나요?
스튜디오에 디스플레이 하면 잘 어울릴 것 같네요. : D






어디 하나 버릴 곳 없는 감성적인 소품으로 가득한 공방이었답니다.






'책 만드는 여자'의 이상순 대표님이 말하는 '아날로그의 힘'
그것은 직접 디자인하신 아트북에서 찾아볼 수 있었어요.
자동화된 시스템에서 획일화된 책의 단조로움보다 단 하나의 소중함이 느껴졌습니다. 






원래는 일러스트 관련 일을 하셨다는 이상순 대표님.
'책 만드는 여자' 북아트 공방은 4년 전쯤 오픈하였다고 합니다.
최근에는 지역 월간지에도 소개되었다고 하네요.

대표님은 주로 강의나 전시회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점차 제작 판매도 생각하고 계시다니
 북아트를 가까이 접하고 싶으신 분들에게는 희소식이겠죠? 







감각적인 디자인의 현판.
여기서는 같은 디자인은 찾아보기 힘든 것 같아요.






공방 한켠을 차지하는 튼튼해보이는 사다리.
갤러리앤의 남호정 실장이 직접 만들어주셨대요.
아기자기한 소품들에는 모두 이상순 대표님의 손길이 묻어있어요.






앙증맞은 미니어처 북.
사실은 예쁜 옷을 입은 포스트 잇이랍니다.






살포시 앉아있는 귀여운 목각 고양이들.
조만간에 스튜디오에 데려와야 겠어요.
어쩜 이렇게 탐나는 소품들이 많은지...







물 건너온 북프레스기 : )
 이것으로 잘 눌러줘야 책이 잘 만들어진다고 해요. 
섬세한 작업을 위해서는 꼭 필요하답니다.






 세상에서 하나뿐인 나만의 책 만들기에 대해 조금이나마 배워보고 싶었지만, 
많은 시간을 할애하지 못해서 아쉬웠어요.
다음번에 꼭 다시 방문 드리겠다는 말씀을 드리고 공방을 떠나왔습니다.

맛있는 커피와 좋은 구경 그리고 포스팅을 허락해주신
이상순 대표님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책 만드는 여자'가 궁금하시다면
.
.
.

http://blog.naver.com/ssooni05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