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셀프스튜디오 우유비스튜디오] 2012년 1월 1일, 흑룡의 해 첫날 풍경



          [캐논 5D MARK 2 + 시그마 50mm 렌즈]

2012년 첫 날,
창가로 소복이 내려앉는 눈에 기분까지 좋았던 하루였어요.

스튜디오에는 피아노 선율이 잔잔히 흐르고 
창 밖은 눈꽃세상으로 변해가는 모습에 마음까지 깨끗해지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캐논 5D MARK 2 + 시그마 50mm 렌즈]


2012년 임진년은 흑룡의 해라지요?
저는 왜 임진년하면 임진왜란부터 떠오를까요;

 



          [캐논 5D MARK 2 + 시그마 50mm 렌즈]


우유비스튜디오의 앞 작은 공원에도 눈꽃이 내려앉으며,
앙상한 가지에 예쁜 옷을 입혀 주듯 나무들을 장식해 주네요. 





          [캐논 5D MARK 2 + 시그마 50mm 렌즈]


우유비의 미니정원에도 새해 첫 날의 첫 눈이 소복소복~





          [캐논 5D MARK 2 + 시그마 50mm 렌즈]


2012년에는 소복히 쌓여가는 눈처럼 풍성한 한 해가 되면 좋겠습니다.





          [캐논 5D MARK 2 + 시그마 50mm 렌즈]


미니정원에서 내리는 눈을 놓치기 아까워 한번 더 셔터를 눌러 봅니다.
이제 이 눈이 녹으면 봄의 기운이 만발하겠죠?

모두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Posted by wooubi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셀프스튜디오 우유비스튜디오] 캐논 5D MARK2와 니콘 D700으로 가을 담기






우유비스튜디오가 첫 가을의 맞이하고 있습니다.
스튜디오 창가 밖으로 제법 선선한 바람이 불고, 곱게 물들어가는 단풍들이 시선을 머물게 해주었습니다.
산들산들 부는 바람에 한잎씩 떨어지는 단풍들이 저에게 손짓하는 듯 하네요.
잎새들이 다 떨어지기 전에 우유비스튜디오가 있는 탄방동의 가을을 살짝 담아보았어요.

촬영은 우유비의 아가들... :D
캐논 5D MARK2 + 캐논 24-70mm L f/2.8 렌즈
니콘 D700 + 니콘 24-70mm f/2.8 ED 렌즈들이 수고해주었지요.




[니콘 D 700 / 초점거리 70mm / iso : 200 / 조리개 : 5.0 / 셔터스피드 : 100 ]

 

단풍사이로 비치는 햇살이 단풍잎의 빛깔을 더욱 아름답게 해주는 듯 합니다.
평소에도 이렇게 위를 올려다 보고 살면 얼마나 여유로울까요.




[캐논 5D MARK2 / 초점거리 50mm / iso : 200 / 조리개 : 5.0 / 셔터스피드 : 100 ]


푸른잎들이 서서히 빨간색 혹은 노란색으로 물들어 가는 모습이 어쩐지 조금은 쓸쓸하게 느껴지는데요,
바쁜 봄과 여름을 보내고 가을이 되어야 슬며시 뒤를 돌아보게 되는....
 더불어 긴 겨울을 준비해야하기에 더욱 아쉬운 계절입니다. 

캐논 5D MARK2로 담아낸 가을 단풍과 가을 햇살은 더욱 부드러운 색감을 표현하는 듯합니다. 




[니콘 D 700 / 초점거리 70mm / iso : 200 / 조리개 : 5.0 / 셔터스피드 : 100 ]




[대전셀프스튜디오 wooubistudio.co.kr]

우유비스튜디오 앞 한적한 공원.
떨어진 낙엽들이 벤치와 아스팔트 위에 고즈넉히 내려앉은 모습에
시간이 멈춘 듯 평온함이 느껴집니다.





   [니콘 D 700 / 초점거리 70mm / iso : 200 / 조리개 : 6.3 / 셔터스피드 : 125 ]


공원 내에 있는 단풍 사이로 살짝 보이는 건물은 탄방동 영천교회인데요,
웅장한 적벽돌의 영천교회는 스튜디오에서 보면 빈티지한 중세유럽 건축물과 같은 느낌이 든답니다.
니콘 D700으로 담아서인지 단풍의 색감이 더욱 깊어보이네요.  




[니콘 D 700 / 초점거리 70mm / iso : 200 / 조리개 : 6.3 / 셔터스피드 : 125 ]


온통 붉은빛으로 물든 영천교회 앞 단풍나무이랍니다.
적벽돌색 영천교회와 너무 잘 어울리네요.




   [대전셀프스튜디오 wooubistudio.co.kr]

점심시간 후의 짧은 나들이로 담아본 우유비스튜디오 가을 마실이었습니다.

시내 곳곳마다 붉게 물든 단풍들이 아름답지만,
대전 서구 탄방동 먹자골목 혹은 탄방동 주민센터 앞 골목으로 오시면
 먹거리와 함께 가을단풍의 정취도 함께 만끽하실 수 있답니다.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스튜디오 근처에는 뭐가 있을까?





햇살 가득한 오전,
오전에는 A룸 촬영만 있어서 모처럼 한가한 시간을 만끽하는 중입니다. 
그래서 스튜디오에서 주위를 휘익 둘러보았답니다.

휴게실 앞으로 보이는 공원과 영천교회,
언제나 저희 우유비스튜디오에게 좋은 배경이 되어주는 고마운 건축물이랍니다.
햇살이 좋아 괜히 화사해 보이는 우리 동네네요.
영천교회 뒷편에 멀리 보이는 곳이 남선공원이랍니다.






우유비스튜디오 우측에는 탄방동 주민센터가 있습니다.
민원이 많은지 실버도우미분들은 항상 주차안내로 분주하시답니다.
주민센터 뒤쪽으로 탄방동 먹자골목 진입로가 보이네요.
나름 숨겨진 맛집이 많은 곳입니다.
특히, 엄마손 김밥의 쫄면은 정말 최고!






자, 저희 스튜디오 복도를 지나 최근 만든 테라스의 미니정원으로 가볼께요!






아직 구도연구가 많이 필요한 미니정원이에요.
차츰차츰 예쁜 모습을 올려드릴게요.






스튜디오 뒤편으로 탄방소방서가 보이네요.
바르게 말하자면, 저희가 탄방소방소 뒤쪽에 있지요.
저희 스튜디오 길 찾는 이정표 역할을 톡톡히 해준답니다.
소방서 위로 항상 소방관아저씨들 올라와서 빨래 널더라구요.
오늘은 두 분이 대화 중이시네요 ^^

소방서 앞쪽 큰길 건너 한양공작아파트 공작상가가 보이네요.
상가 1층에는 '니하오' 중화요리점이 있는데 간자장이 일품입니다.
보이지는 않지만 닭갈비로 유명한 5.5 닭갈비집도 있지요.
점심시간이 가까워서 그런가요. 먹는 곳만 눈에 띕니다.

이상, 우유비스튜디오에서 내려다본 동네탐방이었습니다.
먹을거리 놀거리 찍을거리가 있는 탄방동으로 놀러오세요 : D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유비스튜디오]봄, 그리고 싱그러운 초록이 이야기


봄 향기 가득한 4월이 벌써 중순을 넘어섰어요.
가지 마디마디 파릇한 새순들이 거리를 장식하는 요즘,  
우유비 스튜디오에도 봄이 왔답니다.
 
스튜디오 곳곳에서 그 싱그러움을 뽐내는 초록이들을 살짝 공개할게요~





A룸 창가를 장식해주는 녀석이에요.
고사리과 같기도 한데 하늘하늘한 이파리가 매력적이랍니다.
(헌데, 이 녀석 이름 아시는 분 계신가요;)


율마는 어느 스튜디오를 가더라도 꼭 있는 화초지요.
예쁜 연둣빛이 사진을 더욱 살려주기도 하고요.
처음 스튜디오에 왔을 때는 파릇했던 녀석이 노랗게 타들어가서 가슴을 쓸어내리게 하더니
자주 물을 분무해주고 간간이 바람도 맞혀줬더니 다시 생생해졌네요.
 은근히 까다로운 율마, 뭐든지 정성이 없으면 안 되는 것 같아요.




타라예요. 최근 스튜디오 근처 꽃가게(타샤의정원)에서 구매해왔는데, 저는 이런 소담한 느낌이 좋더라구요.
조금 더 지나면 줄기가 멋지게 내려오겠죠?



풍성한 잎이 예쁜 트리안은 책상 위의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소품이 되었답니다.





앞 뒷면 색상이 달라서 더 세련된 이 녀석.
A룸 한켠에 자리 잡아 그 자태를 뽐내고 있어요.


투명한 볼을 천장에 메달아 아이비를 물꽃이 해주었답니다.
금세 뿌리를 내려주는 것이 기특할 따름이에요.




예쁜 색감에 반해 데려온 마리안느예요.
자세한 이름을 물어봤지만, 마리안느과라고만 하시더라구요.
심플한 B룸에 포인트가 되어준답니다.






새잎이 마구마구 자라주는 건강한 아이비.
잎을 축 드리운 모습이 너무 싱그럽답니다. 




이 녀석도 아이비과죠?

혹시...눈치채셨나요? 그렇습니다.
 저희는 생명력이 강한 녀석들을 좋아한답니다.ㅎ




수호씨와 선아씨의 선물~
이렇게 잘 자라주고 있어요.  : )




재물이 들어온다는 금전수.
스튜디오가 번창하라고 친절한 지인께서 개업선물로 주셨나 봐요.
물을 많이 주면 안된다는 걸 모르고 흠뻑 줬다가 일광욕시키는 중이랍니다.




스튜디오 앞 공원에 만개한 벚꽃입니다.
그냥 4층에서 보고 있기에만 아까워서 한 컷 찍어 뒀어요.

싱그러운 4월의 봄,
즐겁게 만끽하세요~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