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맛집 이야기] 인천 연안부두에서 신포시장까지 맛집 탐방 2탄

 


지난 주 횟집 포스팅에 이어 이번엔 동인천에 있는
 신포시장의 명물 신포 닭강정을 먹으러 갑니다!






동인천역에서 조금만 걷다보면 나오는 신포시장은
원조 신포 닭강정으로 유명한 곳이에요.
얼마 전에 1박 2일에도 촬영온 곳이죠.



 


골목 골목엔 따뜻하고 맛있는 먹거리들이 저를 유혹했어요.
따뜻한 신포 만두와 신포 공갈빵도 먹어보고 싶었지만
원조 신포 닭강정을 맛있게 먹기위해 꾹 참았습니다.






추운 겨울이라 그런지 색색깔의 찐빵과 찐옥수수가 참 맛있어 보였어요.
그 밖의 설탕 묻은 꽈배기도 옛날에 먹었던 그 추억을 되살려주었어요.
시장은 이래서 참 정감이 가는 것 같아요.




 


드디어 원조 신포 닭강정 식당에 도착하였습니다!
사실 가는 곳마다 '원조'가 붙어있는데요
그 중에서 가장 유명한 이 곳을 찾아 들어갔습니다.






메뉴는 보기 쉽게 큰 글씨로 벽에 자리잡고 있어요.
간단하게 닭강정과 후라이드 두 메뉴만 있었습니다.






콜라와 사이다는 1,000원 맥주는 3,000원 입니다.
콜라 하나를 시켰는데 뚱뚱한 캔콜라 하나와 컵을 갖다 주셨어요.






친절한 안내문을 따라 저희 네명은 닭강정 대자를 주문했답니다. ^_^






간단한 차림이에요.
새콤한 케찹 비슷한 소스가 뿌려진 샐러드와 무.
사실 샐러드는 그닥이었습니다. ^^;






10여 분이 지나자 김이 모락모락 나는
동인천의 명물 신포시장의 명물
신포 닭강정님이 나오셨습니다.






치킨 킬러인 저는 잔뜩 기대를 안고 한입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맛이었어요.
기존 양념치킨과는 다른, 말그대로 '신포 닭강정 만의 맛' 이었어요.
물엿과 청양고추가 버무려진 매콤한 소스가 한입 두입 계속 입을 찾습니다.






깨끗이 비웠습니다..
먹을땐 서로 너무 맛있다며 한마리 더 시키자는 말이 나왔지만
막상 그릇을 비우니 엄청 배불렀어요.
다들 배를 두드리며 만족스런 표정을 짓고 있었습니다.



이로써 인천 연안부두와 동인천 신포시장의 맛집 여행은 끝이났습니다.
어찌나 배부르던지 집에 돌아오는 길에 기차 안에서 정신줄 놓고 잔 기억이 떠오르네요.
인천은 앞으로도 저에게 좋은 기억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

다음에 기회되면 또 가고싶을 정도네요.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쏭맘 2012.01.02 11: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와와~*
    부럽네요
    이렇게 맛있게 생긴 닭강정은 처음봐요
    폭풍 흡입을 또 하고 싶네요.. ㅡㅜ

    • BlogIcon flyrim 2012.01.08 13: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안녕하세요 쏭맘님^^
      인천 갈 일이 있으시다면 꼭 들러보세요!
      닭은 우리의 영원한 친구잖아요...





[대전셀프스튜디오 우유비스튜디오] 캐논 5D MARK2와 니콘 D700으로 가을 담기






우유비스튜디오가 첫 가을의 맞이하고 있습니다.
스튜디오 창가 밖으로 제법 선선한 바람이 불고, 곱게 물들어가는 단풍들이 시선을 머물게 해주었습니다.
산들산들 부는 바람에 한잎씩 떨어지는 단풍들이 저에게 손짓하는 듯 하네요.
잎새들이 다 떨어지기 전에 우유비스튜디오가 있는 탄방동의 가을을 살짝 담아보았어요.

촬영은 우유비의 아가들... :D
캐논 5D MARK2 + 캐논 24-70mm L f/2.8 렌즈
니콘 D700 + 니콘 24-70mm f/2.8 ED 렌즈들이 수고해주었지요.




[니콘 D 700 / 초점거리 70mm / iso : 200 / 조리개 : 5.0 / 셔터스피드 : 100 ]

 

단풍사이로 비치는 햇살이 단풍잎의 빛깔을 더욱 아름답게 해주는 듯 합니다.
평소에도 이렇게 위를 올려다 보고 살면 얼마나 여유로울까요.




[캐논 5D MARK2 / 초점거리 50mm / iso : 200 / 조리개 : 5.0 / 셔터스피드 : 100 ]


푸른잎들이 서서히 빨간색 혹은 노란색으로 물들어 가는 모습이 어쩐지 조금은 쓸쓸하게 느껴지는데요,
바쁜 봄과 여름을 보내고 가을이 되어야 슬며시 뒤를 돌아보게 되는....
 더불어 긴 겨울을 준비해야하기에 더욱 아쉬운 계절입니다. 

캐논 5D MARK2로 담아낸 가을 단풍과 가을 햇살은 더욱 부드러운 색감을 표현하는 듯합니다. 




[니콘 D 700 / 초점거리 70mm / iso : 200 / 조리개 : 5.0 / 셔터스피드 : 100 ]




[대전셀프스튜디오 wooubistudio.co.kr]

우유비스튜디오 앞 한적한 공원.
떨어진 낙엽들이 벤치와 아스팔트 위에 고즈넉히 내려앉은 모습에
시간이 멈춘 듯 평온함이 느껴집니다.





   [니콘 D 700 / 초점거리 70mm / iso : 200 / 조리개 : 6.3 / 셔터스피드 : 125 ]


공원 내에 있는 단풍 사이로 살짝 보이는 건물은 탄방동 영천교회인데요,
웅장한 적벽돌의 영천교회는 스튜디오에서 보면 빈티지한 중세유럽 건축물과 같은 느낌이 든답니다.
니콘 D700으로 담아서인지 단풍의 색감이 더욱 깊어보이네요.  




[니콘 D 700 / 초점거리 70mm / iso : 200 / 조리개 : 6.3 / 셔터스피드 : 125 ]


온통 붉은빛으로 물든 영천교회 앞 단풍나무이랍니다.
적벽돌색 영천교회와 너무 잘 어울리네요.




   [대전셀프스튜디오 wooubistudio.co.kr]

점심시간 후의 짧은 나들이로 담아본 우유비스튜디오 가을 마실이었습니다.

시내 곳곳마다 붉게 물든 단풍들이 아름답지만,
대전 서구 탄방동 먹자골목 혹은 탄방동 주민센터 앞 골목으로 오시면
 먹거리와 함께 가을단풍의 정취도 함께 만끽하실 수 있답니다.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전렌탈스튜디오] 우유비스튜디오 미니정원 꾸미기





대전 렌탈스튜디오 우유비의 또 다른 감성공간이 만들어졌어요.
유럽의 작은 뒷골목을 옮겨 놓은 듯한 빈티지가 공존하는 우유비의 미니정원,
그 제작과정을 살짝 보여 드릴게요.

보다시피 이쪽은 스튜디오 뒤편의 버려졌던 테라스예요.
큰 덩치에 내쳐졌던(?) 조화나무와 온갖 잡동사니가 보관되어 있었어요.




 


테라스 바닥에는
전북 익산에서 공수해온 고벽돌을 한장한장 끼워 깔아주었어요.
앞으로 탄생할 미니정원에 빈티지한 느낌을 더해 줄꺼예요. 







벽과 바닥도 깨끗하게 청소하고...






본격적으로 정원 세팅하기 전,

일차적으로 화분을 놓으러 오신 펌킨코치 사장님의 뒷모습.
부족한 부분이 있는지 꼼꼼히 체크하셔서 바로 저와 함께 서울로 직행하셨지요.





 

허전했던 나무선반 위에도
예쁜 것들로만 가득가득 채워주었답니다.


우유비스튜디오만의 색깔을 찾아가는 미니정원을 곧 공개해 드릴게요.

to be continue.......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자연 2011.06.21 17: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여러분의 정원에 천연 바다조약돌을 활용해 보세요.
    www.stonemast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