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

즐거운 명절 보내고 있나요.

이번포스팅도 귀여운 쇼핑몰사진을 가져왔어요. 바로 젤리키즈의 새로운 여아 모델과 함께한 촬영입니다.

이젠 설명 안해도 다들 아는 쇼핑몰이니 넘어갈께요~

 

 

 

 

 

 

 

가족들과 옹기종기 모여 음식도 먹고, 행복을 나누는 명절.

명절 하면 따뜻한 난로와 난로에 익힌 고구마가 생각이 납니다 :)

생각난 분위기에 맞게 컬러를 보정했습니다. 발그레한 볼이 귀엽지요. 예쁜 이름을 가진 아이.. 시은이 입니다. 

 

 

 

 

 

 

 

어울리기 힘든 보라색 컬러도 잘 받아 생기있는 컷이 되었어요.

촬영은 빈티지한 C룸에서 진행되었습니다.

 

 

 

 

 

 

 

두툼한 옷과 잘 어울리는 따뜻한 느낌의 방이에요.

밝은 빈티지 인테리어는 우유비스튜디오의 자랑이죠 :)

 

 

 

 

 

 

 

바지 넘나 귀여운것..*~_~*

요즘엔 아동복도 트랜드에 맞게 잘 나오는것 같습니다.

차분한 채도낮은 컬러의 아동복도 이렇게 귀엽답니다 :) 

 

 

 

 

 

 

 

이번엔 레드모자로 포인트를!

모자 탐나요 ㅠ 제가 쓰면 구두닦이 느낌이 날지도 ^ ^;;;

 

 

 

 

 

 

 

우유비스튜디오에는 정성스럽게 키우고 있는 식물들도 있어요.

인조도 잘 나오는 요즘이지만! 버겁기도 한 식물관리지만! 아직도 살아있는 식물로 특유의 생생한 느낌을 내고 싶어요 :)

우유비의 예쁜 식물들도 아껴주고, 사랑해주세요 :)

 

 

 

 

 

 

 

미니 물뿌리개를 들고 있으니 잘 어울리네요 ㅎㅎ 귀여운 꽃집소녀 같은 느낌

시은이는 웃음이 많은 활기찬 아이에게요~ 촬영장 분위기가 내내 웃음소리로 가득했답니다 :)

 

 

 

 

 

 

 

마무리는 귀여운 뒷모습으로 ~

모두 추운 겨울 가족들과 행복하게, 따뜻하게 보내시길.

그리고 따뜻한 봄을 우리 함께 맞이해요 :)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유비의 맛기행] 저렴하고 싱싱한 횟집와사비

 

 


더운 날씨에 입맛도 떨어지는 요즘,
싱싱하고 식감좋은 회가 너무 먹고 싶었답니다. 
그래서 우유비는 지인에게 소개를 받아
단골들만 안다는 대전 중구 대흥동 옛중구청 자리 근처의 횟집 와사비를 가보기로 했습니다. 






우리들공원 가기전, 이씨화로와 세계맥주전문점 사이의 한적한 골목길 안 횟집 와사비가 있었습니다.
문화의 거리로 조성되고 있는 대흥동의 떠들썩한 분위기와 대조적으로
한적하고 편안한 분위기의 골목이 인상적이었는데요,
닭볶음탕으로 유명한 정식당의 제2식당이 바로 옆에 있더라구요.






횟집 와사비 역시 선술집처럼 편안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다른 곳에 비해 저렴한 가격.
하지만 시식을 해봐야 정말 가격이 싼지 알겠죠?






도미회를 주문하고 자리에 앉자,
쌈야채와 장류를 포함해 기본 스끼가 차려지고,
바로 해물육수의 우동샤브샤브가 등장!

싱싱한 조개를 넣고 국물이 보글보글 끓어오르자
우동과 야채, 어묵을 털어놓고 함께 끓이기 시작했어요.






칼칼하면서도 착 감기는 육수가 정말 시원했어요.
면발부터 국물까지 싹~비워냈지요.






긴 기럭지를 자랑하는 꽁치.
바짝 구워 겉은 바삭하고, 살은 쫄깃함이 너무 맛있었답니다. 






요~ 못생긴 놈은 도미의 머리입니다.
역시 생선은 머리부분이 일품 아닌가요?
껍질에 소금이 짭조름하게 쳐 있지만 안은 담백했답니다.

이 상차림만으로도 벌써 소주 한 병을 거뜬히 비웠었지요.






서비스로 주시던 김치알주먹밥.
짜거나 맵지 않아서 아이도 잘 받아먹었어요.





다음으로 나온 생선초밥 입니다.
횟집의 기본 별미이지요.
아, 사진에는 없지만
회를 못 먹는 아이들을 위해 어린이돈까스를 만들어주시던 배려도 잊지 않으셨답니다.





자~ 오늘의 메인요리 도미회가 등장했습니다.
중부수산시장횟집의 실장 출신인 사장님이 회 뜨는 경력이 오래되셔서 그런지
회의 식감이 아주 뛰어났어요.
물론 회의 생명인 싱싱함도 좋았습니다.
 





껍질이 맛있기로 유명한 도미.
도미껍질에 끓 는물을 살짝 부어 껍질만 익혀 식감을 독특하게 만들어 주었다고 합니다.
젤라틴처럼 씹히는 맛과 부드러움을 동시에 간직하고 있더군요.
기름진 도미 뱃살도 일품이었어요.






참기름에 찍어 맛있게 먹었던 참치회.
고소하고 차가워서 자꾸만 들어가더라구요.
중간중간 서비스메뉴를 주셨는데, 먹느라 정신 팔려 사진은 다 어디로 갔는지 모르겠어요;






의외로 마지막에 등장한 튀김.
새우와 깻잎, 고구마 등이 파삭파삭한 튀김옷을 입고 등장했답니다.
느끼하지 않고 부드러워 아이들이 무척 좋아했어요.

배가 너무 불러 해물탕도 마다하고 나와야 했던 아쉬움이 있었지만
다음을 기약했답니다.

킬로당 몇만 원씩 하는 고급 횟집도 좋지만
저렴하고 싱싱한 회를 맛볼 수 있는 곳을 알게되었다는 것만으로도 서민인 저는 행복합니다.
우유비의 단골 예감~ 대흥동 횟집와사비였습니다.


주소>>   대전광역시 중구 대흥동 225-6번지
     문의 >>  042-226-6690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