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셀프스튜디오 우유비스튜디오] 첫 번째 겨울맞이 남대문시장 겨울소품 탐방기




싸늘한 찬바람이 몸을 움츠리게 하는 계절이 돌아왔네요.
새하얀 눈꽃, 예쁜 장식으로 꾸며진 트리, 크리스마스 등이 연상되는 계절...
저희 우유비 스튜디오에서도 겨울이야기를 시작하기 위해
소품의 천국 남대문 시장을 방문했답니다.



 


항상 활기찬 남대문의 소품시장 탐방이야기,
 지금부터 함께 하실래요?






소품 시장은 그릇도매상가와 같이 붙어 있는데, 첫 방문이라면 찾기 어려울 수도 있답니다.
저희는 분기별로 다닌 길이라 익숙하지만
길을 찾기 어려우시다면 남대문 안내센터에 길을 물어보세요.
친절하게 안내해 주시거든요.






소품 시장으로 올라가는 계단 코지에는 벌써 크리스마스가 찾아왔습니다.
조금 이른 감이 있지만, 화려한 트리가 벌써 설렘을 느끼게 해주었답니다.






소품상가로 가려면 그릇 도매상가를 지나야 하는데요~
이곳 역시 구석구석 범상치 않은 물건들로 채워져 있답니다.






실생활에 필요한 각종 컵과 그릇부터....




소품으로 사용해도 손색을 없을 만큼 예쁜 그릇과 잔까지 다양하게 진열되어 있었습니다.
우유비스튜디오 역시 작년 B룸 소품을 여기에서 많이 구입했어요.






앙증맞고 귀여운 숟가락 세트도 눈에 띄네요.
 소품상가를 가는 길이라면 한번 들려보면 좋겠죠?






자, 드디어 소품상가로 들어왔습니다.
아기자기한 소품들이 주렁주렁~
길목이 좁아 물건을 들고 다니기가 불편하였지만,
신기하게도 빠져나갈 수 있게 배치되어 있답니다.






손바느질 된 가렌더와 컵받침대.






섬세한 목각오리는 한 눈에도 확~ 시선을 사로잡았어요.
귀여운 이름표를 단 이 분홍 오리들은 이제 우유비의  C룸 에서도 만나실 수 있습니다. :D






슝 ~ 모형 비행기.
주렁주렁 많은 소품을 달고 날고 있습니다.






작년, 이 집에서 많은 소품을 매입하였는데요,
수많은 가게들이 있지만 역시 찾는 곳만  찾게 되는 것 같아요.
취향에 맞는 곳은 바로 단골이 되고, 시즌마다 들러서 인사를 하게됩니다.

정말 눈썰미 좋으신 사장님들은 몇 개월의 틈이 있어도 금방 알아보시고 음료를 건내주시더군요~






귀여운 주방소품들이 가득한 가게였습니다.






주인을 기다리는 인형들~
우유비스튜디오에 다 가져다 놓고 싶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아 아쉽네요!






미니어처 자동차가 즐비한 이 곳 역시 저희 단골가게입니다.
수작업으로 만드는 제품도 많다고 하네요~






소품상가 한편에 같이 있는 꽃시장과 조화 시장이에요.
한눈에도 꽃향기과 싱그러움이 느껴지시지 않나요?






벽에 걸수 있는 리스와 틴보드가 예쁜 가게.






싱싱함이 느껴지는 이 꽃과 나무들은 조화랍니다.
요즘은 조화가 너무너무 섬세하게 잘 나와서 깜짝깜짝 놀랄 때가 많아요.





        [대전 렌탈스튜디오 wooubistudio.co.kr]

             [대전 렌탈스튜디오 wooubistudio.co.kr]


겨울하면 크리스마스가 먼저 떠오르듯, 크리스마스하면 붉은색이 떠오르지 않나요?
붉은 무늬의 조화들과 눈사람 모양의 인형들이 소품시장을 가득 메우고 있었어요.






조화시장 역시 겨울과 크리스마스 준비를 하고 있네요.






온통 반짝반짝 화려한 장식들에 눈이 쉴 틈 없이 즐거웠습니다.
지름신을 불러들이는 아기자기한 소품들이 주렁주렁~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한껏 느껴지는 귀여운 소품들이에요.
저희도 이곳에서 크리스마스를 준비할 겨울 소품들을 한 아름 구입했답니다.






눈의 요정인 듯.
귀엽죠?






트리를 장식해주고 있는 커다란 눈꽃 오너먼트도 마음에 쏙 들었어요.






금색, 은색, 초록색 트리나무들이 나란히~
반짝 반짝 너무 예뻤답니다.
마음 같아서는 종류별로 하나씩 구비하고 싶지만,
우유비에서는 dp되어있는 자작나무와 조화들을 이용해서 트리느낌을 내기로 했어요.






크리스마스트리들을 보니 성큼 겨울이 실감이 납니다.






그 화려한 자태에 발길을 떼지 못했답니다.
크리스마스만 지나도 금새 쓸쓸해 보이는 트리들이지만,
지금은 설레는 겨울의 상징임은 틀림없어 보이네요.





총 5시간 정도를 다녀 지치긴 하였지만, 겨울 소품을 가지고 돌아가는 발길은 가볍기만 했답니다.
이제 다시 돌아가서 우유비스튜디오의 겨울 이야기를 준비해야겠습니다.
남대문의 즐거운 소품 나들이는 내년에 다시 이어질 것 같네요.
항상 기대해 주실 거죠?






 







                                                                         Posted by  wooubi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귀신도 몰라보는 우유비스튜디오의 진짜 같은 음식소품들


오늘은 우유비스튜디오의 소품을 살짝 공개하려고 해요.
스튜디오의 소품을 다 이야기하려면 너무 길어질 것 같아 
거짓말 좀 보태 귀신도 못 알아볼 만큼 진짜 같은
모형 과일과 빵 종류 몇 가지를 소개해 드릴게요~






야외 정원 소품인 피크닉 바구니입니다.

사실 야외 소품이라 리얼 A급을 구비하진 않았는데요,
그래도 꽤 먹음직스러워 보이죠~
 





B룸 주방소품인 미니과일 바구니예요~
이미 아이들이 베어물어 상처투성인 사과와
레몬, 오렌지, 포도들이 가득가득~
특히 저 복숭아는 까슬한 털까지 진짜같아서 한입 베어먹고 싶은 욕구가 생긴답니다.
다가오는 여름의 제철과일로 먹음직스럽게 비치해 보았어요.



 


윤기가 반들반들한 딸기예요.
아동복쇼핑몰 상품촬영할 때 아이들이 이 딸기소품을 먹으려 한다죠.






브로이 맥줏집에 별미 안주로 많이 나오는 브레드 입니다.
실물로 보면 속살이 부드러운 진짜 빵 같이 느껴져요
겉에 묻어있는 슈가파우더 느낌까지 real~






손으로 쪼개면 몇 겹으로 부서질 것 같은
하트 모양의 페리츄리.






포도를 찻잔에 살짝 올려두어 코디해 보았어요.
한 알 톡 떼어내서 먹고싶지 않으신가요?


앞으로도 우유비스튜디오의 먹음직한 음식소품은 계절마다 리뉴얼 될 예정이랍니다.
쭈욱~~: D


Posted by wooubi wooub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