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대전셀프스튜디오 우유비]민솔이의 행복한 한 살 이야기




따스한 햇살이 완연한 봄날,
예쁜 꼬마숙녀가 첫 돌을 맞아 우유비를 방문해 주었어요.






친구 같은 아빠와 다정한 엄마 그리고 개구쟁이 오빠 민준이까지
민솔이네 식구의 행복한 촬영 이야기에 빠져보실까요?






푸른 하늘만큼이나 스튜디오 분위기도 화사한 날이었어요.
방긋방긋 잘 웃는 민솔이가
창가에서 안정된 자세를 취해주었어요.






엄마 아빠의 재롱을 즐기던(?) 민솔이가 환한 미소로 화답하였답니다.






촬영을 위해 B룸 캐비닛 위에서 살짝 올려두었는데요,
무서울 수도 있었을텐데 여유 있게 포즈를 취해주네요.






창가로 들어오는 햇살을 받으며 
상큼한 웃음을 마구마구 날려주는 민솔이.
너무 예쁘지 않나요?
민솔이는 이 색색의 꼬마의자를 참 좋아했는데요,
사실 앉아 있는 것보다 넘어뜨리는 것을 더 좋아했었어요.






엄마 아빠의 부탁으로 민준이가 짠~ 등장하여 동생과 함께 촬영하였습니다.
엄마가 부르는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두 아이의 자연스러운 포즈~
보기만 해도 행복해지는 두 아이입니다.






의젓한 민준이는 동생 민솔이의 촬영을 많이 도와주기도 했지만,
촬영 중간중간 자동차놀이와 주방놀이를 하면서 혼자서도 잘 놀더라구요. 






민준이 독사진을 찍어주려고 사진기를 들이대면
얼마나 쑥스러워하는지...: D
어색한 미소를 지어 보이는 모습이 더욱 귀여웠어요. 






아빠와 재밌게 놀고 있던 민솔이~
장난기 가득한 아빠에게 반격! 그 모습도 사랑스러운 아빠랍니다. 






다정해 보이는 부녀의 모습.
 아이들과 친구처럼 놀아주는 아버님의 모습이 참 인상적이었답니다.






사랑스러운 민솔이를 위해
돌 촬영 날 스튜디오 전관을 시간대별로 다 예약을 하셨어요.
그만큼 예쁜 것 어느 하나 놓치기 싫은 것이 엄마의 마음이겠죠~






엄마 품에 포근히 안겨 있는 민솔이~
역시 엄마 품이 최고예요.






3시간의 긴 촬영시간에도 웃음이 떠나지 않는 가족이었어요.
이렇게 화목한 가정을 보면서
 가족에 대한 의미를 다시 한번 되새기곤 한답니다.






"엄마아빠의 예쁜 사랑을 듬뿍 받는 민준이와 민솔아,
건강하고 예쁘게 자라렴"



포스팅을 허락해주신 민준,민솔이 부모님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우유비스튜디오 wooubistudio.co.kr]

 
댓글
댓글쓰기 폼